LG CNS, '분산형 신뢰스캔 솔루션' 출시
LG CNS, '분산형 신뢰스캔 솔루션' 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자문서로 변화, 공전소에 자동 저장

[서울파이낸스 이상균 기자] LG CNS가 오피스 솔루션 전문기업 신도리코와 함께 복합기를 기반으로 계약서 등 종이문서를 전자문서로 변환, 공인전자문서보관소에 자동 저장하는 ‘분산형 신뢰스캔 솔루션’을 개발했다고 7일 밝혔다. ‘분산형 신뢰스캔 솔루션’은 한국전자거래진흥원이 선정한 ‘공전소 비즈니스모델 시범사업’의 하나로, 사업비의 일부를 지원받아 개발됐다.

이 제품은 소프트웨어 형태로 기존에 사용하고 있는 디지털 복합기에 프로그램만 설치하면 된다. 서비스 방식은 초기 투자 비용없이 사용한만큼 월단위로 과금하게 된다. 언제 어디서든 해당 솔루션이 설치된 디지털 복합기를 통해 종이문서를 전자문서로 변환, 공전소에 보관할 수 있다.

이 솔루션을 사용하면 기업들은 종이 문서 유통 및 보관에 따른 비용을 10% 이상 절감할 수 있다. 특히 고객 상담 업무가 많은 콜센터의 경우 고객 응대 시 일일이 종이 문서를 확인할 필요가 없어 상담업무 처리시간이 50% 이상 단축된다고 LG CNS는 설명했다. 
 
또한 주민등록번호, 주소 등 개인 정보가 담긴 각종 계약서가 디지털화되고 원본 폐기 후 문서의 위변조 및 열람이 불가능한 공인전자문서에 보관되기 때문에, 개인정보 유출을 최소화할 수 있다.

LG CNS는 최근 ‘복합기 기반의 분산형 신뢰스캔 솔루션’을 케이블TV 방송사인 씨앤앰에 공급하기로 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LG CNS는 11월 말부터 약 3개월 동안 씨앤앰의 문서 관리 프로세스 컨설팅을 실시하고 솔루션을 설치해 내년 2월부터 시범 적용할 계획이다.

LG CNS 아웃소싱사업부문 노진호 상무는 “LG CNS는 ‘복합기 기반의 신뢰스캔 솔루션’을 기반으로 정유업계나 금융권을 대상으로 하던 공전소 서비스를 방송, 통신 등 타 업계로 확산할 것”이라며, “공전소 사업의 대표 주자로서 지속적으로 새로운 서비스 모델을 제시함으로써 공전소 업계에 활력을 불어넣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