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정보산업진흥원-무협만화 열혈강호, IP 기반 콘텐츠 협약 체결
부산정보산업진흥원-무협만화 열혈강호, IP 기반 콘텐츠 협약 체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지역 웹툰 스튜디오·작가 발굴
부산문화콘텐츠콤플렉스 건물외관 랩핑
부산문화콘텐츠콤플렉스 건물에 열혈강호가 랩핑된 사진. (사진=부산정보산업진흥원)
부산문화콘텐츠콤플렉스 건물에 열혈강호가 랩핑된 사진. (사진=부산정보산업진흥원)

[서울파이낸스 (부산) 강혜진 기자]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이 주식회사 열혈강호와 열혈강호 IP를 기반으로 지역 콘텐츠 산업 육성·진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주식회사 열혈강호는 열혈강호의 IP 사업을 총괄하는 법인으로 연재 30년을 맞아 열혈강호를 무협 콘텐츠에서 메가 IP로 확장하기 위해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열혈강호는 1994년 첫 연재를 시작해 단행본 850만 부의 판매고를 올린 국내 최장수 인기 무협만화로 지난 3월부터는 기존 만화책 방식을 웹툰화한 '열혈강호 리마스터'를 네이버웹툰 매일플러스를 통해 연재하고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부산에 경쟁력 있는 콘텐츠 IP를 유치하고 지역 산업의 고부가가치 창출을 목표로 열혈강호 IP 기반의 새로운 2차 콘텐츠 제작과 지역 웹툰 스튜디오·작가 발굴·마케팅 협력을 이어갈 예정이다.

첫 시작으로 부산문화콘텐츠콤플렉스 건물 외관 상단 전체를 열혈강호 캐릭터로 새롭게 랩핑해 시민에게 선보이고 있으며 오는 10월 개최 예정인 제8회 '부산글로벌웹툰페스티벌'에서는 열혈강호 30주년을 맞이한 기념 전시도 준비 중이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