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금융기회발전특구 지정···29개 기업에 1조4억원 투자
부산, 금융기회발전특구 지정···29개 기업에 1조4억원 투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부산시)
(사진=부산시)

[서울파이낸스 (부산) 조하연 기자] 부산시가 20일 개최된 지방시대위원회에서 부산이 '금융기회발전특구'로 최종 지정됐다고 밝혔다.

시가 신청한 '금융기회발전특구'는 관계기관 컨설팅과 산업통상자원부 실무위원회 사전검토, 지방시대위원회 혁신성장분과위원회 계획검토를 거쳐 최종 지정됐다. 제조업을 신청한 타 지자체와 달리 유일하게 서비스 분야로 특구 지정을 받아 특별한 의미를 가진다고 시는 설명했다.

시는 이번 '금융기회발전특구' 지정을 통해 문현금융단지를 속도감 있게 마무리하고 북항재개발지역 2단계를 체계적으로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문현금융단지에는 디지털자산거래소 설립‧운영기업인 부산BDX를 필두로 디지털금융 기업 20개사가 디지털금융 기술개발 등을 목적으로 본사 이전 및 지점 설립 등 투자의향서를 제출했다.

또, BNK자산운용과 BNK벤처투자는 본사 이전과 함께 부산지역 금융생태계 조성을 위한 투자의향서를 제출했다.

시는 3단계를 디지털금융으로 특화해 핀테크·블록체인·소프트웨어 등 테크기반 기업과 투자·보증·금융교육 등 원스톱 기업지원 기능을 보유한 디지털밸리로 조성해 기존에 입주한 정책금융기관과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북항재개발지역 2단계는 전체 72만 3710㎡로 △디지털금융 △글로벌금융 △해양파생금융 △금융R&D △정책금융 등 5대 클러스터화로 조성해 나갈 예정이다.

또 시는 대규모 투자기업에 투자유치보조금 최대 330억 원 지원, 지방세 감면 조례개정 추진 등 기회발전특구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차별화된 인센티브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번 기회발전특구 지정은 중·단기적으로 1조 4억 원의 투자와 1129명의 청년 신규 일자리 창출, 2만 5000천 명의 고용, 5조 8000억 원의 생산, 2조 7000억 원의 부가가치 유발 등 경제적 파급효과가 기대된다.

이와 함께 시는 해외 의존도가 높은 전력반도체의 국내시장 선점을 위해 소부장 특화단지 지정(2023)과 연계한 '전력반도체 특구'와 원재료 수급부터 완성차 납품까지 연결하는 '동남권 밸류체인' 구축을 위한 '이차전지-모빌리티 특구'의 추가 지정을 순차적으로 준비 중이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