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제6회 '찾아가는 금융규제 샌드박스' 간담회 개최
금융위, 제6회 '찾아가는 금융규제 샌드박스' 간담회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이노베이션 강남HUB센터서 열려
사진=금융위원회
사진=금융위원회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 한국핀테크지원센터는 올해 여섯 번째 '찾아가는 금융규제 샌드박스' 간담회가 서울 서초구 'KB이노베이션 강남HUB센터'에서 열렸다고 20일 밝혔다.

간담회에는 루카스메타, 머니가드서비스, 메타로고스, 소프트베리, 이자, 하이카이브 등 6개 핀테크 기업이 참여했다. 해당 기업들은 로보어드바이저를 활용한 투자자 맞춤형 ELS 비교‧추천 플랫폼, 증권사 연계를 통한 연금저축펀드 장기 적립식 ETF 투자 서비스 등 다양한 금융분야에서 혁신 기술과 아이디어를 적용한 서비스를 준비 또는 제공하고 있다.

간담회는 금융위‧금감원‧핀테크지원센터가 △금융규제 샌드박스 제도(혁신금융서비스 지정 제도, 지정대리인, 위탁테스트 등) △혁신금융서비스 지정 신청 절차 개편사항 △지원 사업(핀테크 종합컨설팅, 테스트비용 지원 등) 등에 대해 안내하는 것으로 시작했다.

이후 핀테크 기업들은 자사가 제공 중이거나 준비 중인 서비스와 관련된 규제 애로사항 등에 대해 문의했으며 당국은 이에 대한 답변과 검토의견을 제공했다.

신재생에너지 장래매출채권을 기초자산으로 한 조각투자 서비스를 준비중인 한 기업은 혁신금융서비스 지정 불수용 이후 재신청 가능 여부를 문의했다. 이에 금융위 등은 불수용 사유를 수정‧보완해 정기 신청기간(매분기말 2주·잠정)에 재신청이 가능하다고 답했다.

브랜드 맞춤형 이미지스톡 구축 SaaS 서비스를 제공하는 한 기업은 이 서비스를 금융회사 등이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금융권 망분리 규제를 완화해줄 것을 건의했다. 금융위는 '금융권 망분리 TF' 등을 통한 전문가‧학계‧업계의 의견수렴을 거쳐 관련 규제 개선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답변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현장에서 나온 추가 질의나 답변이 미흡한 부분에 대해서는 간담회 이후에도 내부 검토를 거쳐 검토의견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