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운대 낭만' 포장마차촌 60년 만에 철거
'해운대 낭만' 포장마차촌 60년 만에 철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영주차장으로 활용
해운대 포장마차촌. (사진=해운대구)
해운대 포장마차촌. (사진=해운대구)

[서울파이낸스 (부산) 조하연 기자] 해운대 밤바다의 낭만을 선물했던 바다마을 포장마차촌이 오는 24일 추억 속으로 사라진다.

부산 해운대구가 포장마차촌 상인들과 지속적인 협의 끝에 자진 철거에 합의했다고 19일 밝혔다.

상인회가 오는 24일까지 자진 철거하면 25일 구청이 포크레인, 지게차 등을 동원해 잔재물 정리에 나설 예정이다.

해당 부지는 새단장을 거쳐 우선 공영주차장으로 활용된다.

구는 상인들의 생계를 위해 희망자를 대상으로 공공근로 등 취업을 알선할 예정이다.

앞서 구는 포장마차촌의 시유지 무단점용과 무신고 영업행위 등 논란이 끊이지 않자 2021년 상인들과 2년 6개월의 유예기간을 거쳐 2024년 1월 31일 자진 철거하기로 합의했었다.  

그러나 상인들이 1년 영업 연장을 요청하는 등 응하지 않자 구는 행정대집행을 통한 강제 철거에 들어가겠다며 상인들을 압박하면서 자진철거를 설득, 상인들이 이를 받아들여 오는 24일까지 철거를 약속했다.

바다마을 포장마차촌은 1960년대 초반 영업을 시작해 1970년대는 해운대해수욕장 해변에 일렬로 늘어선 포장마차 형태를 갖췄다. 당시 포장마차 난립으로 강제 철거와 단속으로 진통을 겪기도 했다. 

2001년 11월 월드컵과 부산 아시안게임 등 국제행사를 앞두고 대대적으로 정비해 현 위치에서 상인들이 영업하기 시작했다. 한때 70개가 넘었던 포장마차가 하나둘씩 줄어 현재 39개가 남아있다.

포장마차촌 상인들은 "20년 넘게 영업할 수 있었던 것을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아쉬움이 남지만 청소까지 완벽하게 마무리하고 떠나겠다"고 말했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보리 2024-06-20 14:11:15
해운데 포장마차촌이 없어지다니 아쉽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