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자 21만명, '갈아타기' 혜택···9월부터 빌라·오피스텔도 포함
대출자 21만명, '갈아타기' 혜택···9월부터 빌라·오피스텔도 포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銀, 50세대 미만 아파트·빌라에 'KB시세' 제공
사진=금융위원회
사진=금융위원회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금융당국 주도로 탄생한 '대출 갈아타기 서비스(대환대출)'를 통해 현재까지 약 21만명의 차주가 대출금 10조9000억원을 갈아탄 것으로 나타났다. 오는 9월부터는 50세대 미만 아파트와 빌라, 주거용 오피스텔에 대한 담보대출도 갈아타기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금융위원회는 지난 17일 기준 대출 갈아타기(신용대출·주택담보대출·전세대출) 서비스를 통해 총 21만4127명의 차주가 10조8718억원의 대출금을 이동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18일 밝혔다. 평균 금리 인하폭은 1.52%p(포인트)로, 차주 1인당 연간 이자 절감액은 164만원으로 기록됐다.

대출 종류별로 보면 신용대출 갈아타기 서비스는 17만6723명이 이용해 4조1764억원의 대출을 이동했다. 평균 금리 인하폭은 1.57%p, 이자 절감액은 58만원이었다. 주담대는 2만6636명의 차주가 4조8935억원을 이동해 평균 1.49%p의 금리 인하와 연간 273만원의 이자 절감 혜택을 받았다. 전세대출은 1만768명이 1조8019억원을 갈아타 1.42%p의 금리 인하와 238만원의 이자 절감 효과를 봤다.

금융당국은 오는 9월부터 아파트뿐 아니라 실시간 시세 조회가 가능한 빌라와 주거용 오피스텔 담보대출도 '주담대 갈아타기 서비스'를 통해 대환이 가능하도록 서비스를 개선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KB국민은행은 오는 9월까지 50세대 미만 아파트 및 빌라에 대해 KB시세를 제공할 계획이다. 금융회사가 차주에게 실시간으로 신규 주담대 금리·한도를 제시하려면 담보대상 주택에 대한 공신력 있는 시세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필요가 있다.

현재 다수 금융사들이 아파트 등 시세 확인을 위해 사용 중인 KB시세의 제공 대상이 50세대 미만 아파트 및 빌라까지 확대될 경우 더욱 많은 차주들이 대출 갈아타기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이와 함께 우리은행은 이르면 오는 10월부터 '찾아가는 대출 갈아타기 서비스'를 운영할 계획이다. 65세 이상 고객을 대상으로 대출모집인이 직접 방문해 비대면 대출 갈아타기 서비스 이용방법을 안내하고, 필요 시 대면 방식을 통해 대환절차를 진행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서비스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는 전세대출 갈아타기 시 차주에게 부과돼 온 전세금 반환보증료 부담을 완화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HUG는 은행과 구체적 개편 방향을 협의 중이며 연내 구체적 방안을 마련하고 초과 납부분에 대한 환급도 시행할 예정이다.

신한은행은 대출 갈아타기를 이용하려는 차주 중 DSR(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 기준에 충족하지 않은 경우 그동안 은행 애플리케이션(앱)에 자신의 소득을 입력하면 'DSR 기준을 충족하지 못해 불가하다'는 안내만 제공했으나, 앞으로는 구체적인 DSR 상황 등을 함께 안내할 계획이다. 차주가 자신의 DSR을 보다 손쉽게 확인하게 되면 DSR 기준 초과분만큼 기존 대출을 일부 상환한 후 대출을 갈아탈 수 있게 되는 등 대출 갈아타기 서비스 이용 과정이 보다 원활해질 전망이다.

네이버페이는 대출비교플랫폼 앱 화면에서 입점 금융회사를 확인하기 어려운 점을 개선할 방침이다. 차주가 특정 대출비교 플랫폼에서 자신이 원하는 금융회사의 대출상품을 포함, 대출 조건 비교 여부 등을 명확히 확인하도록 해 충분한 정보를 바탕으로 갈아탈 대출을 선택할 수 있도록 돕겠다는 계획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그동안 다양한 개선과제들을 발굴·추진해 왔으며 앞으로도 대출 갈아타기 서비스를 통해 금융권 경쟁을 촉진하고 이용자들이 이자부담을 절감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지속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