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비맥주, 네이버 해피빈과 '카스 희망의 숲' 굿액션 캠페인
오비맥주, 네이버 해피빈과 '카스 희망의 숲' 굿액션 캠페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몽골 에르덴 지역서 카스 희망의 숲 조림사업 15년째···소비자 참여형 캠페인
카스 희망의 숲 (사진=오비맥주)

[서울파이낸스 이지영 기자] 오비맥주는 세계 사막화 방지의 날(6월 17일)을 기념해 네이버 해피빈에서 몽골에 나무를 심고 가꾸는 '카스 희망의 숲' 굿액션 캠페인을 펼친다고 13일 밝혔다.

카스 희망의 숲은 동북아시아 지역에 심각한 영향을 끼치는 미세먼지와 황사의 발원지인 몽골에 나무를 심는 오비맥주의 환경개선 프로젝트다. 오비맥주는 기후변화로 인한 몽골의 사막화를 방지하기 위해 지난 2010년부터 15년째 국제 환경단체 푸른아시아와 몽골 북동부 에르덴 지역에 조림사업을 펼치고 있다. 오비맥주가 지난 14년간 몽골 현지 주민들과 몽골에 심은 나무는 약 4만6000그루에 달한다.

오비맥주는 국내 대기질에도 영향을 주는 몽골 사막화 문제에 대한 인식과 공감대를 국내에도 확산하고 소비자들의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이번 해피빈 굿액션 캠페인을 기획했다. 몽골 숲 조성에 동참하기를 원하는 누구나 네이버의 온라인 기부 플랫폼 해피빈을 통해 카스 희망의 숲 캠페인에 참여할 수 있다.

오는 30일까지 네이버 해피빈 굿액션 페이지에서 카스 희망의 숲 캠페인에 대한 응원이나 맑은 하늘을 위한 자신만의 일상 속 노력들을 댓글로 남기면 해피빈의 기부 아이템인 콩을 지급한다. 소비자들은 이를 이용해 직접 기부에도 참여할 수 있다. 캠페인을 통해 마련된 기부금은 푸른아시아에 전달돼 몽골 에르덴 지역의 숲 조성을 위한 나무 구매·식재 관리 비용 등으로 사용된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카스 희망의 숲 조성 15주년을 맞아 몽골에 나무를 심는 일이 한국의 대기 환경 개선을 위한 과제임을 더 많은 사람들에게 알리고 함께 힘을 모으기 위해 해피빈 굿액션 캠페인을 마련했다"며 "몽골의 사막화 방지와 생태계 회복을 위해 지속적인 관심을 이어가며 보다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하겠다"고 전했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