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ESG 보고서 '2023 카카오의 약속과 책임' 발간
카카오, ESG 보고서 '2023 카카오의 약속과 책임' 발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환경·사회·지배구조 관련 주요 활동 성과와 데이터 공개
(사진=카카오)
(사진=카카오)

[서울파이낸스 이도경 기자] 카카오가 지난해 환경, 사회, 지배구조 관련 주요 성과를 담은 ESG 보고서 '2023 카카오의 약속과 책임'을 발간했다고 10일 밝혔다.

카카오는 지난 2021년부터 다양한 ESG 활동을 담은 보고서를 매년 발간해 왔으며, 올해로 네 번째 보고서를 발행했다. 보고서는 카카오 기업 사이트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을 통해 공개하고 있다.

이번 보고서는 △카카오에 대한 소개 △ESG 프레임워크와 중점분야 이행 현황 △환경/사회/거버넌스 영역별 지속 가능 경영 성과 △ESG 데이터 등으로 구성됐다. 

환경 영역에서는 기후 위기에 대응하기 위한 다양한 친환경 활동을 소개한다. 카카오는 2040년까지 온실가스 순배출량 제로를 목표로 하는 2040 넷제로를 달성하기 위해 재생에너지 사용을 확대하고 친환경 데이터센터를 건립했다. 

또 친환경 이커머스를 강화하기 위해 재생 원료를 사용한 제품에 부여하는 친환경 국제 재생 표준 인증인 GRS(Global Recycled Standard)를 받았으며, 앞으로도 카카오메이커스와 카카오프렌즈에서 자체 개발하는 상품에 재생 원료를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사회 영역에서는 카카오 서비스를 통해 전통시장의 디지털 전환을 지원하는 '단골시장 사업'을 진행했으며 소상공인 지원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2023년에 대통령상을 받았다. 또한 판로를 찾지 못한 농수산물이 제값에 판매될 수 있도록 돕는 카카오메이커스의 '제가버치 프로젝트'는 누적 판매액 약 300억 원을 달성했다. 

이외 이용자 및 파트너들에게 안정적인 서비스 제공을 위해 ‘카카오 안정성 보고서'를 발간하고 있으며, 업계 최초로 ‘다양성 보고서’를 발간하여 다양성의 가치를 내재화하고 사회로 확산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실천하고자 쇄신의 노력도 강화하고 있다. 건전한 기업문화와 윤리 경영을 위해 '준법과 신뢰 위원회'를 설립했으며, 지속 가능성 관리 및 상생을 위한 시스템을 마련해 나가고 있다.

이러한 노력에 카카오는 S&P 글로벌이 주관하는 '기업 지속가능성 평가'에서 동일 산업군 내 국내 유일 2년 연속 상위 1%를 달성했으며, 'DJSI(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 월드 지수)'에 3년 연속으로 편입 됐다. 국제환경기구 '탄소정보공개프로젝트(CDP)'가 발표하는 탄소정보공개 관련 환경평가에서도 최고 등급인 'A'를 획득했다.

권대열 카카오 CA협의체 ESG 위원장은 "다양한 분야에서 지속 가능한 성장의 기반을 다지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ESG 경영을 꾸준히 강화하여, 이용자 및 다양한 이해관계자의 신뢰를 얻고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