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정부, 도요타 부정행위 현장조사···'악질적' 판명 시 양산 인증 취소
日정부, 도요타 부정행위 현장조사···'악질적' 판명 시 양산 인증 취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요다 아키오 도요타 회장 (사진=AFP)
토요다 아키오 도요타 회장이 지난 3일 도쿄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품질인증 부정행위에 대해 사과했다 (사진=AFP)

[서울파이낸스 문영재 기자] 일본 정부가 품질인증을 취득하는 과정에서 부정행위가 있었다고 신고한 도요타를 대상으로 4일 현장조사를 시작했다고 현지 경제지 닛케이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국토교통성 직원들은 이날 오전 9시30분께 현장조사를 위해 혼슈 중부 아이치현 도요타시에 있는 도요타 본사에 들어갔다. 국토교통성은 "부정행위 사실관계를 확인해 그 결과를 바탕으로 도로운송차량법에 근거해 엄정하게 대처할 방침"이라고 했다.

앞서 국토교통성은 도요타 자회사 다이하쓰공업이 자동차를 대량 생산할 때 필요한 인증인 '형식지정'을 취득하는 과정에서 대규모 부정행위를 저질렀다는 사실이 드러나자 다른 업체에 유사 사례가 있는지 보고하도록 했다. 이 과정에서 도요타를 비롯해 마쓰다, 야마하발동기, 혼다, 스즈키 등 5사 38개 모델에서 부정행위가 있었다는 보고를 받았다.

세계 1위 완성차 판매업체인 도요타는 코롤라 필더, 코롤라 악시오, 야리스 크로스 등 현재 생산 중인 3개 모델과 과거에 만들었던 4개 모델 등 총 7종에서 부정행위가 있었다고 밝혔다. 이 업체는 보행자 보호 시험과 관련해 허위 자료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조사 결과 부정행위가 '악질적'인 것으로 판명되면 인증이 취소되는 행정처분이 내려질 가능성도 있다고 닛케이는 전했다. 닛케이는 "인증이 취소되면 자동차를 양산할 수 없게 된다"며 인증 재취득 심사에는 통상 2개월이 걸려 가동 중단 기간이 길어질 수밖에 없다고 짚었다.

한편 이번 부정행위와 관련해 세계 최대 의결권 자문회사인 ISS(Institutional Shareholder Services)는 "아키오 회장 부임 이후 도요타 부정행위가 급증하고 있다"며, 이달 말 열릴 도요타 연례총회에서 아키오 회장 재신임을 막아야 한다고 주주들에게 권고했다.


관련기사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