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 이통사' 스테이지엑스, 6개 본부 체계 발표···"딥테크 통신사 구축"
'제4 이통사' 스테이지엑스, 6개 본부 체계 발표···"딥테크 통신사 구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 분야 전문가 영입···LG U+ 임원 출신 주축
효율적 통신 인프라 설계, 통신 품질 확보에 역량 결집
서상원 스테이지엑스 대표 (사진=스테이지엑스)
서상원 스테이지엑스 대표 (사진=스테이지엑스)

[서울파이낸스 이도경 기자] 스테이지엑스가 오는 2025년 상반기 내 28GHz 주파수 기반 '리얼5G' 서비스를 구축하기 위한 딥테크 중심의 조직 체계를 지난 3일 발표했다. 

조직 구성은 △네트워크 본부 △서비스플랫폼본부 △디바이스본부 △마케팅본부 △사업조정본부 △정책협력본부 △기술전략센터 △기술협의회로 총 6개 본부와 1개 센터, 1개 협의회로 이뤄졌다. 이 중 기술관련 조직은 총 4곳이다.
 
스테이지엑스는 각 분야 최고 전문가를 영입해 조직별 리더로 선임했다. 특히 기술관련 조직을 강화하는 형태로 구축했다.

네트워크본부는 28GHz 주파수를 활용하는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핫스팟 중심의 액세스망 뿐만 아니라 스테이지엑스의 클라우드 코어망 구축과 운영을 담당한다. 해당 조직은 LG유플러스에서 NW전략 담당(상무)를 역임했던 허비또 리더가 맡으며 산하 엑세스 네트워크실은 이정호 리더(전 KT 네트워크 부문 상무)가 이끈다.

서비스플랫폼본부는 망과 서비스를 연결하는 IT플랫폼 구축과 운영을 담당한다. 스테이지엑스가 개발할 다양한 혁신 서비스간 연결뿐만 아니라 안정적이면서도 효율적인 운영을 가능하게 하는 플랫폼 구축에 기여할 전망이다. 해당 조직은 LG유플러스 신사업 추진 담당(상무) 등을 역임한 이해성 리더가 맡는다.

디바이스본부는 스테이지엑스를 통해 판매될 디바이스 전반을 담당한다. 국내 28GHz 지원 단말기가 부재한 만큼 정부와 함께 소비자를 위해 다양한 단말기 확보를 단기 목표로 한다. 해당 조직은 LG유플러스 차세대 기술 Lab장(상무)를 맡았던 최창국 리더가 맡는다. 

기술전략센터는 서비스 런칭을 위해 28GHz 기반 서비스와 기술의 효과적인 융합과 확산을 담당하며, mmWave 뿐만 아니라 중저대역 주파수와 NTN 등을 활용한 전국망 구축 연동 등의 기술 전략을 수립한다. 해당 조직은 LG유플러스 NW 인프라운영그룹 그룹장(전무)를 지냈던 박송철 리더가 맡는다.

스테이지엑스의 기술관련 부문 및 센터는 김지윤 기술총괄이 전체를 책임지고 이끌 예정이다.

마케팅본부는 스테이지엑스의 브랜딩과 마케팅을 총괄한다. 실질적으로 가입자를 유치하고 스테이지엑스만의 혁신적 통신 서비스의 구체적인 방향 및 전략 수립, 설계 등을 맡아 수행할 예정이다. 해당 조직은 변철훈 스테이지파이브 사업본부장이 맡는다. 

사업조정본부는 사업추진과 관련된 전반적인 컨트롤 타워 역할을 수행하며, 사업전략 수립 등 전략기획 역할과, 국내외 사업자 제휴 등을 통한 협력체계 구축 역할을 수행한다. 해당 조직은 LG유플러스 전략기획담당을 맡았던 한윤제 리더가 맡는다.  

정책협력본부는 대외협력 업무를 총괄하며, 변화하는 대내외 환경에 맞춰 스테이지엑스의 사업을 지원하고 외부채널과 소통한다. 산하 대관 조직은 이길욱 리더가 담당한다. 해당 조직은 이동현 스테이지파이브 CSO(최고전략책임자)가 맡는다.  

이외 스테이지엑스는 ESG위원회도 구축, 기업이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연내 전체 인원을 200명으로 확충해 고용창출에도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서상원 대표는 "기간통신사의 첫 번째 조건이 통신품질인 만큼 스테이지엑스는 시장 내 가장 확보가 어려운 기술 전문가들을 우선적으로 확보했다"며 "해당 리더들을 중심으로 연중 200여명 규모로 조직을 확대하려는 계획으로, 23년도 하반기 중 모든 준비를 마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깜놀 2024-06-04 21:45:10
엑스.. 혹시 일론이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