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 배터리에 조단위 투자하는 中···"정부 지원 확대해야"
차세대 배터리에 조단위 투자하는 中···"정부 지원 확대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中 전고체 배터리 연구개발 1조1309억원 지원 예정
"초기 기술 개발 선도 위해 정부 지원 확대 필수적"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전고체전지' 기술 관련&nbsp;인포그래픽 (사진=삼성전자)<br>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전고체전지' 기술 관련&nbsp;인포그래픽 (사진=삼성전자)<br>

[서울파이낸스 김수현 기자] 전세계 배터리 시장에서 중국의 맹공으로, K-배터리의 시장 점유율이 점차 감소하고 있다. 여기에 중국이 차세대 배터리로 떠오르는 전고체 배터리에 막대한 투자를 예정하자 국내 업계에서도 정부 지원이 확대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중국 정부가 전고체 배터리 연구개발에 약 1조1309억원의 대규모 재정 지원을 예정했다. 이 프로젝트는 전고체 배터리 관련 기술 연구개발을 지원하며, 향후 배터리 시장의 선도를 목표한다. 가격 경쟁력을 갖춘 중국 시장에 막대한 지원까지 더해져 중국 시장이 더욱 위협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전고체 배터리는 기존 리튬-이온 배터리와 비교해 안전하고 안전하고 충전속도가 빨라 차세대 배터리로 꼽힌다. 이에 세계 각국이 기술 우위를 선점하기 위해 관련 기술에 집중 투자하고 있다.

중국은 2009년부터 배터리 시장에 90조원에 가까운 막대한 보조금을 쏟아부으며 정부 차원에서 지원을 해왔다. 또 전세계 시장에서 내수 시장이 60% 정도를 차지할 정도로 시장 규모도 탄탄하다고 평가된다.

우리나라 정부 또한 2028년까지 전고체, 리튬메탈, 리튬황 배터리 등 친환경 모빌리티용 고성능 차세대 배터리 기술개발 사업에 투자할 것을 밝혔다. 총 사업비용은 1172억3000만원으로 중국의 규모에 비해 상대적으로 작아 충분한 개발 역량 수출에 우려가 나온다.

업계는 단순 비교만으로도 보조금 차이가 크다며 정부의 지원 확대가 필수적이라고 말한다. 업계 관계자는 "중국은 내수 시장도 탄탄하며, 정부 주도로 시장을 형성할 수 있지만, 우리나라는 자유 시장 경쟁을 바탕으로 하기에 보조금 지급에 차이가 있다"며 "하지만 꿈의 배터리라고 불리는 전고체 배터리 개발 양산에 세계 각국이 심열을 기울이는 상황에서 초기 기술 개발에 앞장서기 위해서는 정부 지원 확대가 필수적이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