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뱅 3사, 1분기 중저신용자 신용대출 비중 30% 웃돌아
인뱅 3사, 1분기 중저신용자 신용대출 비중 30% 웃돌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스뱅크 36.3%·케이뱅크 33.2%·카카오뱅크 31.5%
인터넷전문은행 3사. (사진=각 사)
인터넷전문은행 3사. (사진=각 사)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올해 1분기 인터넷전문은행 카카오뱅크, 케이뱅크, 토스뱅크의 중·저신용대출 비중이 모두 30%를 넘어섰다.

24일 은행연합회 공시에 따르면 인터넷전문은행의 중·저신용자 대상 신용대출 비중은 올해 1분기 기준으로 토스뱅크 36.3%, 케이뱅크 33.2%, 카카오뱅크 31.5% 순으로 집계됐다.

은행별로 보면 카카오뱅크의 지난 1분기 개인사업자 신용대출을 포함한 중·저신용대출 평균 잔액은 4조62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1분기 말 잔액 3조6000억원에 비해 1조원 가량 늘어난 금액이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평균 잔액이 역대 최고 수준"이라며 "정부 정책에 발 맞춰 개인사업자를 위한 중·저신용대출에도 적극 나서면서 개인 고객과 개인사업자 고객의 중·저신용대출 잔액이 각각 모두 늘었다"고 설명했다.

케이뱅크는 올해 1분기 3000억원의 중·저신용대출을 공급했으며, 지난 2017년 4월 출범 이후 올 1분기까지 공급한 중저신용자 신용대출 규모는 누적 6조3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올 1분기 포용금융 실천을 위해 비상금대출 이자 캐시백, 소상공인 이자 캐시백, 영세자영업자 긴급생계비 지원 등을 실시했다"며 "앞으로도 중저신용자 대출을 확대하며 포용금융을 실천할 것"이라고 말했다.

토스뱅크의 경우 올해 1분기 중·저신용자 대출 평균 잔액이 4조1900억원이었다. 리스크 관리에 역량을 집중하며 포용금융을 이어가겠단 방침이다.


관련기사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