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전국 아파트 2만5940가구 입주···전년比 39% 감소
6월 전국 아파트 2만5940가구 입주···전년比 39% 감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인천 물량 지난해 대비 70% 감소한 영향
수도권 1.5만가구, 지방 1만여가구 입주 예정
서울 아파트 (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 아파트 (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박소다 기자] 오는 6월 전국 아파트 입주 물량이 지난해 같은 달 대비 60% 수준에 그칠 것으로 예상됐다. 특히 서울은 입주 물량 감소 폭이 커 전셋값 상승세가 지속될 것이란 전망도 나왔다.

23일 부동산R114에 따르면 6월 전국 아파트 입주 예정 물량이 2만5940가구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달(4만2306가구) 대비 39% 감소한 규모다.

수도권에서 총 1만5029가구가 입주하는 가운데 서울과 인천은 입주 물량이 급감하고, 경기도는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의 입주 물량은 강동구 길동 '강동 헤리티지 자이'(1299가구)가 유일하다. 지난해 6월의 입주 물량 4946가구에 비하면 74% 줄어든 규모다.

인천의 입주 물량은 미추홀구 주안동 '더샵 아르테'(1146가구), 남동구 간석동 '힐스테이트 인천시청역'(746가구) 등 총 3개 단지 3395가구다. 지난해 같은 달(1만2454가구)에 비하면 73% 줄었다.

경기에서는 안양시 동안구 비산동 '평촌 엘프라우드'(2739가구), 광주시 초월읍 '힐스테이트 초월역 1·2BL'(1097가구) 등 1000가구 이상 대단지 아파트 입주가 잇따르며 지난해 6월(7548가구)보다 37% 증가한 1만335가구가 입주한다.

지방에서는 △대구(2540가구) △부산(2128가구) △충북(1945가구) △전남(1431가구) △경남(1053가구) 등 총 1만911가구가 입주한다. 지난해 3월(9429가구) 이후 월 기준으로 가장 작은 규모다.

부동산R114 관계자는 "입주 물량 감소로 서울 전셋값은 상승 기조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또 경남·경북의 경우 올해 들어 6월까지 누적 입주 물량이 작년 동기의 2배 이상이어서 전셋값 약세 흐름이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