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中 강제노동 제재부품 사용 미니쿠퍼 8000대 美 수출
BMW, 中 강제노동 제재부품 사용 미니쿠퍼 8000대 美 수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원 재무위 보고서···올 4월까지 쓰촨징웨이다그룹 부품 사용
미국 수출용 미니쿠퍼 (사진=미니)

[서울파이낸스 문영재 기자] 독일 고급차 제조업체 BMW가 강제 노동과 연관돼 제재 목록에 오른 중국산 부품을 차량에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상원 재무위원회가 20일(현지시간) 공개한 보고서에 따르면 BMW를 비롯해 재규어랜드로버, 폭스바겐 등 완성차 제조업체들은 중국의 강제 노동과 연관된 부품을 납품·사용했다.

이중 BMW는 2021년 중국 신장위구르자치주 강제 노동과 관련한 미국 정부의 제재 이후에도 지난 4월까지 중국 부품업체 쓰촨징웨이다그룹(JWD)에서 공급받은 전기 부품을 사용한 미니 쿠퍼 8000대를 미국에 수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BMW그룹은 이와 관련해 "해당 부품을 포함한 차량의 수출을 중단하기 위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면서 "수출된 차량을 구입한 딜러사와 소비자에 대해서는 교체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JWD 부품은 캘리포니아 소재 1차 협력사인 본스가 BMW, 재규어랜드로버, 폭스바겐 에 납품했다. 이 협력사는 지난 1월 납품한 부품이 제재 위반 품목이라는 사실을 완성차 제조업체들에게 알렸다.

재규어랜드로버는 본스의 통보 이후 제재 품목을 모두 폐기처분했다. 이 제조업체 측은 성명에서 "보고서에 언급된 부품은 이전 세대에 사용된 기술이며 현재는 판매되지 않고 있다. 제재 부품이 포함됐다는 통지를 받은 뒤 선적을 중단하고 폐기조치를 밟았다"고 강조했다.

폭스바겐의 경우 지난 2월 그룹 산하 포르쉐, 벤틀리, 아우디 차종 수천대가 제재 부품을 포함하고 있다는 사실을 미 국경 당국에 신고했다.

보고서를 작성을 주도한 민주당 소속 론 와이든 상원의원은 "제조사들이 현실을 외면한 채 공급망에서 어떤 강제 노동의 흔적도 발견하지 못했다고 주장하고 있다"며 "자동차 업체들의 자체 행정은 제대로 기능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편 미국 의회는 지난 2021년 "중국이 신장위구르자치주 주민들을 대상으로 강제 노동을 하고 있다"며 위구르강제노동방지법(UFLPA)을 통과시켰다. UFLPA는 중국 신장위구르자치주에서 생산된 물품의 미국 수입을 금지하는 법이다. 중국은 미국 의회의 이러한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관련기사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