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창군·광주교대, 도농교류 활성화 '농촌사랑 동행순창' 협약 체결
순창군·광주교대, 도농교류 활성화 '농촌사랑 동행순창' 협약 체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활인구 증대 및 유기적인 협력체계 구축 도모
순창군이 20일 광주교육대학교와 도농교류 활성화를 위한 '농촌사랑 동행순창'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순창군)
순창군이 20일 광주교육대학교와 도농교류 활성화를 위한 '농촌사랑 동행순창'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순창군)

[서울파이낸스 (순창) 주남진 기자] 전북 순창군이 20일 광주교육대학교와 도농교류 활성화를 위한 '농촌사랑 동행순창' 협약을 체결하고 상호 교류 활성화와 유기적인 협력체계 구축을 약속했다.

순창군청에서 열린 이날 협약식에는 최영일 순창군수, 허승준 광주교육대학교 총장, 두 기관의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특히 이날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예비 교원 MT와 소규모 학교 봉사 추진을 비롯해 직원 연수, 워크숍, 순창투어 등을 통한 도농교류 활성화와 생활인구 증대에 나서기로 했다. 

아울러 양 기관 간 협업 사업 발굴 등 상생 기반 마련 등 상호 유기적인 협력체계 구축과 지속적인 교류를 약속했다.

허승준 총장은 "순창군과의 교류를 통해 학교 직원들과 학생들에게 다양한 교육 기회를 제공할 수 있어 기쁘다"면서 "광주교육대학교와 순창군이 상호 교류를 강화해 지속적인 상생 기반을 마련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최영일 순창군수는 "농촌사랑 동행순창 협약을 발판 삼아 광주교대와 순창군이 서로 자원과 강점을 살려 더욱 긴밀하게 협력하게 될 것"이라며 "다양한 교육 및 지역 개발 프로젝트를 발굴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광주교육대학교는 초등교원 양성 특수목적대학으로서 지난 1923년 공립사범학교로 개교한 이래 지난해 개교 100주년을 맞았다. 지난 2022년에는 국립대학육성사업 연차 및 종합평가 '최우수 A등급'을 받았고 '인간다움과 미래다움이 공존하는 지속가능한 종합교육대학교 실현'이라는 비전으로 초등교원 양성에 힘쓰고 있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