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PA, 해운항만 창업지원 플랫폼 '1876 BUSAN' 신규 입주기업 모집
BPA, 해운항만 창업지원 플랫폼 '1876 BUSAN' 신규 입주기업 모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운항만 분야 예비창업자 등 대상
3곳 선정해 사무공간·지원금 등 제공
1876 BUSAN 외부 전경. (사진=부산항만공사)

[서울파이낸스 (부산) 강혜진 기자] 부산항만공사(BPA)가 해운·항만·물류분야 창업지원 플랫폼인 '1876 BUSAN'에 신규 입주할 기업을 오는 24일까지 모집한다고 밝혔다.

1876 BUSAN은 해운·항만 분야 창업지원·지역 일자리 창출을 위해 BPA가 해양진흥공사, 부산시와 협업해 공동 운영하는 기술창업 지원 플랫폼이다.

이 플랫폼은 지난 2022년 2월 시범운영을 시작한 이후 약 2년간 총 12개 창업기업에 대해 사무실 임대료 면제 등을 지원했으며 그간 입주업체는 동 시설에서 매출액 106%, 종사자 수 41%, R&D 유치금액 151% 증가 등의 성과를 냈다.

1876 BUSAN 입주·지원 대상은 해운·항만·물류 분야의 △예비창업자 △창업 7년 미만의 중소기업 등이다.

BPA는 이번 공모에 신청한 예비창업자·창업기업을 대상으로 사업계획, 기술력·경영능력 등을 종합평가해 최대 3개 업체를 최종 선정할 예정이다.

선정된 업체들과 최장 2년간 입주계약을 체결하고 △사무공간 제공(임대료 면제) △창업·연구지원금 보조 △테스트베드 제공 △창업 관련 교육·컨설팅 등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자세한 사항은 BPA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입주 희망 업체는 BPA 항만연구부 담당자 이메일로 입주 공고문에 명시된 공통·추가서류를 제출하면 된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