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 금융지주 외국인 지분율 평균 63%···역대 최고 수준
4대 금융지주 외국인 지분율 평균 63%···역대 최고 수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스피 1%p 오를 때 금융지주들 3%p↑···KB는 80% 육박
(왼쪽부터) KB금융·신한금융·하나금융·우리금융그룹 사옥 전경 (사진=각 사)
(왼쪽부터) KB금융·신한금융·하나금융·우리금융지주 사옥 전경 (사진=각 사)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최근 4대 금융지주의 외국인 지분율이 평균 63%로 역대 최고 수준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초부터 강화된 각 사의 주주환원 정책에 더해 지난 2월 정부가 발표한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으로 저평가주로 지목된 금융지주에 외국인 매수세가 몰린 것으로 분석된다.

20일 한국거래소 등에 따르면 4대 금융지주(KB·신한·하나·우리)의 지난 17일 장 마감 후 외국인 지분율은 평균 62.7%로 집계됐다. 이는 4대 금융 중 가장 늦게 증시에 입성한 우리금융 상장일(2019년 2월 13일) 당시 평균 58.2% 이후 5년3개월여 만에 가장 높다.

지난해 말 평균은 59.6%로, 올해 들어서만 3.1%p(포인트) 높아졌다. 전체 코스피 시장의 외국인 지분율도 지난해 말 18.8%에서 지난 17일 19.8%로 1%p 올랐지만 금융지주와 비교하면 상승폭이 작다.

회사별로 보면 같은 기간 KB금융의 외국인 지분율은 72.0%에서 76.8%로 5%p 가까이 늘어 80%대를 목전에 뒀다. 신한금융은 60.2%에서 61.2%로, 하나금융은 68.6%에서 70.1%로, 우리금융은 37.9%에서 42.5%로 일제히 외국인 지분율이 올랐다.

특히, KB금융은 지난 13일 77.0%로, 증시 상장일인 2008년 10월 10일 이후 가장 높은 외국인 지분율을 기록했다. 우리금융의 경우 17일 기준 외국인 지분율이 상장 후 최고치다.

업계는 외국인 주주들의 매수세가 몰린 이유로 적극적인 주주환원 정책을 꼽고 있다. 상대적으로 높은 배당 수익률 등을 노리고 장기 투자 성향이 강한 외국계 큰 손들이 꾸준히 주주로 진입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관련기사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