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복현 "바이오·AI 등 新성장산업으로 한국 산업 포트폴리오 재편"
이복현 "바이오·AI 등 新성장산업으로 한국 산업 포트폴리오 재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기투자로 기업의 과실 공유하고 신뢰할 수 있는 투자환경 조성"
이복현 금융감독원장(가운데)가 1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투자설명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금융감독원)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기존의 전기․전자․자동차 산업은 물론 바이오·핀테크·AI 등 미래 新성장산업으로 한국의 산업 포트폴리오가 재편될 수 있도록 기업성장을 지원해 나가겠습니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1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한국거래소, 서울시‧부산시‧금융권과 공동으로 투자설명회(IR)를 개최하고 자본시장 발전방안에 대한 목표 3가지 중 첫번째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이 원장은 "우선 자금 조달창구로서의 자본시장 기능을 강화해 기업들이 생산성 향상과 혁신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겠다"며 "이를 위해 기업의 창의성과 역량 발휘에 저해가 되는 과도하거나 불합리한 규제는 과감히 개선해 기업이 장기 비전에 집중할 수 있도록 돕고, 투자상품 다양화, 신규 투자처 발굴 등을 통해 자본시장을 보다 매력적으로 만들어 자금공급 주체인 투자자들을 유인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두 번째 목표로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도록 회계와 공시의 투명성을 지속적으로 개선하는 등 투자자가 장기투자를 통해 기업의 과실을 함께 공유하고 신뢰할 수 있는 투자환경을 조성하겠다고 전했다. 마지막 목표로 정부차원에서 시장인프라를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대한민국은 작년말 금융당국에 대한 외국인 투자자 등록의무와 투자내역 보고의무를 폐지했고, 외국인 투자자가 국내 증권에 투자할 경우 외화자금 사전 예치의무를 제외했다"며 "또 원화예대율 규제 적용대상 기준을 완화하고, 클라우드 이용시 사전보고를 사후보고로 전환했다"고 말했다.

이 외에도 상장법인 영문 공시를 단계적으로 의무화하고 국제표준(XBRL) 재무공시를 확대했으며 대체거래소 도입과 파생상품시장의 거래시간을 확대하는 등 거래 편의성 제고에도 힘쓰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원장은 "이번 증시 밸류업을 통해 한국 금융의 신뢰성과 혁신성이 한 단계 업그레이드될 뿐만 아니라, 글로벌 투자자의 투자 확대, 더 나아가 외국 금융기관의 한국 진입과 국내 금융기관의 해외진출과도 시너지를 내어 개방성이 더 확대되는 충분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이 원장은 글로벌 투자자의 국내 금융시장 접근성 개선 및 투자 편의성 제고 등 정부의 투자환경 개선 노력을 적극 홍보했다. 뒤이어, 정은보 한국거래소 이사장은 한국 자본시장의 '코리아 디스카운트' 현상 해소를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의 목표로 제시하고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금융감독원은 감독당국, 한국거래소, 지자체 및 주요 금융회사의 최고위 경영진이 공동으로 해외 투자자와 직접 소통함에 따라,  한국 금융시장에 대한 외국인 투자자의 이해도를 제고하고 한국 금융(K-Finance)의 국제적 신뢰도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또 국내 금융회사의 대외 신인도 제고를 통해 해외진출 및 해외 투자유치‧현지 영업 확대, 외국 금융회사의 국내 진입 등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했다.

금융감독원은 향후에도 한국의 금융중심지와 금융산업(K-Finance)이 보여주게 될 역동성과 잠재성을 전 세계에 널리 알리기 위해 다양한 방식의 해외 IR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