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코픽스, 0.05%p 내린 3.54%···5개월 연속 하락세
4월 코픽스, 0.05%p 내린 3.54%···5개월 연속 하락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12월부터 줄곧 내리막
은행 ATM (사진=서울파이낸스DB)
은행 ATM (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은행권 주택담보대출(주담대) 변동금리의 기준인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가 다섯 달 연속 하락했다.

16일 은행연합회에 따르면 4월 신규 취급액 기준 코픽스는 3월보다 0.05%포인트(p) 하락한 3.54%로 집계됐다.

코픽스는 지난해 12월(3.84%) 상승세가 꺾인 뒤, △1월(3.66%) △2월(3.62%) △3월(3.59%) 등 연이어 내림세를 보이고 있다.

잔액 기준 코픽스도 3월 3.78%에서 4월 3.76%로 0.02%p 하락했다. 신(新)잔액기준 코픽스는 같은 기간 3.19%에서 3.17%로 0.02%p 낮아졌다.

코픽스는 국내 8개 은행이 조달한 자금의 가중평균금리로, 은행이 실제 취급한 예·적금, 은행채 등 수신상품의 금리 변동이 반영된다. 코픽스가 떨어지면 그만큼 은행이 적은 이자를 주고 돈을 확보할 수 있다는 의미다.

구체적으로 신규 취급액 코픽스와 잔액 기준 코픽스는 정기예금, 정기적금, 상호부금, 주택부금, 양도성예금증서, 환매조건부채권매도, 표지어음매출, 금융채(후순위채 및 전환사채 제외) 수신상품의 금리 등을 바탕으로 산정된다.

신잔액 코픽스에는 기타 예수금과 차입금, 결제성 자금 등이 추가로 고려된다.

잔액 기준 코픽스와 신잔액 기준 코픽스는 일반적으로 시장금리 변동이 서서히 반영된다. 신규 취급액 기준 코픽스는 해당 월 중 신규로 조달한 자금을 대상으로 산출됨에 따라 상대적으로 시장금리 변동이 신속히 반영되는 특징이 있다.

시중 은행들은 오는 17일부터 신규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에 이날 공개된 코픽스 금리를 반영하게 된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