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기아, 사내 특허 대회 '2024 발명의 날' 진행
현대차·기아, 사내 특허 대회 '2024 발명의 날' 진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멀티 전력원 친환경 항공용 파워넷 구조 등 8건 시상
현대차그룹 양재 본사(사진=현대자동차그룹)
현대차그룹 양재 본사 (사진=현대자동차그룹)

[서울파이낸스 문영재 기자] 현대차·기아는 경기 화성 남양연구소에서 미래 모빌리티 관련 우수 아이디어를 발굴하는 사내 특허 대회 '2024 발명의 날'을 진행했다고 16일 밝혔다.

올해로 15년차를 맞이한 발명의 날은 현대차∙기아 연구개발 부문의 우수 신기술 발명 출원을 확대하기 위해 매년 꾸준히 시행되고 있다. 이번 행사에서는 작년 출원된 3000건의 사내 발명 특허 중 엄격한 심사를 거쳐 최종 명단에 오른 8건에 대한 시상을 진행했다.

최우수상은 △멀티 전력원으로 구성된 친환경 항공용 파워넷 구조(김종필 책임연구원) △전자기석을 이용한 연료전지 시스템의 출력 및 내구성 향상 제어 방법(배재관 연구원)이 수상했다. 우수상은 △저전압 전력변환소자를 이용한 모듈형 직병렬 고전압 시스템 구성을 위한 인버터 설계안(홍성민 책임연구원) △고정 산화수를 가진 금속이 치환된 계면 코팅소재 및 이를 포함하는 전고체전지(서임술 책임연구원)가 받았다. 

장려상은 △이미지 가변 그릴 메커니즘과 시나리오(윤진영 책임연구원) △클라우드 기반 사용자 패턴을 분석한 배터리 수명 최적화 제어 기술(김주석 책임연구원) △디스크 반사파 억제장치를 통한 제동 마찰소음 저감(윤정로 책임연구원) △로봇의 안전한 자율주행을 위한 동적 장애물 동선 예측 기반 장애물 회피 방법(이환희 책임연구원)이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현대차·기아는 이날 사내 발명자, 특허 담당자, 전문 특허 사무소가 함께 미래 모빌리티 핵심 기술 분야 특허 포트폴리오를 선제적으로 확보하는 인큐베이팅 프로젝트 'i-LAB'에 대한 우수작도 선정했다.

총 150건의 i-LAB 활동 중 △스마트 모빌리티 열에너지 시스템 개발(정성빈 책임연구원, 송상호 책임연구원, 유미 특허사무소) △배터리 안전진단 제어로직 개발(박상도 책임연구원, 한미희 책임연구원, 태평양 특허사무소)이 우수 사례로 선정돼 포상을 받았다.

양희원 현대차·기아 R&D본부 사장은 "이번 발명의 날을 비롯한 다양한 R&D 지식 경연의 장을 통해 연구원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 발굴을 적극 지원하는 한편, 미래 모빌리티 분야 지적 재산을 더욱 확대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이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기아는 내외 특허 출원과 특허 활용에 따른 기술 기여도 등을 평가해 특허 제안자에게 최대 10억원까지 보상금을 지급하는 '직무발명 보상제도'를 시행하는 등 창의적인 아이디어 제안 문화 확산에 힘쓰고 있다. 이러한 노력에 힘입어 핵심 미래 성장 동력으로 꼽히는 배터리, 로보틱스 등 미래 모빌리티 관련 특허를 올 1분기 기준 3만9000건 보유 중이다.


관련기사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