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증권, 1분기 영업이익 흑자···역대 최대 실적
토스증권, 1분기 영업이익 흑자···역대 최대 실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래프=토스증권)
(그래프=토스증권)

[서울파이낸스 이서영 기자] 토스증권은 올해 1분기 영업이익 흑자 전환에 성공하면서 역대 분기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13일 토스증권에 따르면, 1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61% 증가한 799억원으로 집계됐다. 영업이익은 123억원으로 흑자전환했다. 지난해 1분기에는 4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한 바 있다.

1분기 당기순이익은 119억원으로 지난해 전체 연간 당기순이익의 약 8배를 기록했다. 분기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이 각각 100억원을 돌파한 것은 토스증권 출범 이후 첫 사례이자 출범 이후 최대 분기 실적이다.

해외주식 거래대금도 역대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1분기 해외주식 거래대금은 전 분기 대비 86% 증가했으며 국내주식 거래대금도 70% 증가했다.

김승연 토스증권 대표는 "올 2분기부터 새로운 상품 출시로 고객들에게 토스증권만의 가치와 남다른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며 "토스증권의 성장을 지켜봐달라"고 말했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