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금리·대출규제에···韓 가계부채 비율 3년 6개월 만에 100% 아래로
고금리·대출규제에···韓 가계부채 비율 3년 6개월 만에 100% 아래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금융협회 발표···1분기 98%로 1년새 2.6%p↓
기업부채 비율은 123%···주요국 가운데 4위 차지
서울 시내 한 은행 영업점 앞에 대출 안내 현수막이 걸려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 시내 한 은행 영업점 앞에 대출 안내 현수막이 걸려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올해 1분기 우리나라 가계부채가 3년6개월 만에 국내총생산(GDP) 아래로 떨어졌다. 가계부채는 코로나19 기간 시장에 풀린 유동성을 바탕으로 급증해 경제 규모를 훌쩍 넘어섰지만, 2021년 하반기부터 시작된 고금리 기조가 계속되면서 빚 거품이 다소 가라앉은 것으로 풀이된다. 

9일 국제금융협회(IIF)의 세계 부채(Global Debt) 최신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기준 세계 34개 나라(유로 지역은 단일 통계)의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을 조사한 결과 한국이 98.9%로 가장 높았다. 이어 홍콩(92.5%)·태국(91.8%)·영국(78.1%)·미국(71.8%) 순이었다.

우리나라는 코로나19 유행이 시작된 2020년 이래 4년 넘게 '세계 최대 가계부채 국가' 불명예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하지만 한국 가계부채 비율은 2020년 3분기(100.5%) 100%를 뚫고 올라간 뒤 3년6개월 만에 처음 90%대로 내려왔다. 비율이 정점이었던 2022년 1분기(105.5%)보다는 6.6%p(포인트) 낮은 수준이다.

1년 전과 비교해 한국 가계부채 비율의 하락폭은 2.6%p(101.5→98.9%)로, 홍콩(3.8%p·96.3→92.5%), 영국(3.5%p·81.6→78.1%), 미국(2.8%p·74.6→71.8%)에 이어 네 번째로 컸다.

앞서 지난해 8월 이창용 한은 총재는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이 80%를 넘어가면 경제 성장이나 금융안정을 제약할 수 있는 만큼 현재 100% 이상인 이 비율을 90%를 거쳐 점진적으로 80%까지 낮추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100% 밑으로 떨어뜨리는 1차 과제는 일단 달성된 셈이다.

IIF는 보고서에서 "세계 부채 규모가 올해 1분기 1조3000억달러 늘어 사상 최대인 전체 315조달러(GDP의 333%)를 기록했다"며 "증가의 주요 원인은 중국·인도·멕시코 등 신흥시장 때문인데, 반대로 한국·태국·브라질의 경우 총부채 규모(미국 달러 환산)가 유의미하게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기업부채 증가세를 꺾이지 않고 있다. 1분기 기준 한국의 GDP 대비 비(非)금융기업 부채 비율 123.0%로 1년 전과 같았다. 한국보다 비율이 높은 곳은 홍콩(261%)·중국(170.6%)·싱가포르(127.2%)뿐이었다.

우리나라 정부 부문 부채의 GDP 대비 비율(47.1%)은 22위로 중하위권 수준이었다. 1년 전(47.2%)보다도 0.1%p 떨어졌다. 경제 규모와 비교해 정부 부채가 가장 많은 나라는 일본(231.0%)이었고, 싱가포르(172.0%)·미국(120.0%)·아르헨티나(117.7%)가 뒤를 이었다.


관련기사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