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필라이트' 이취·혼탁 현상 사과···자발적 회수
하이트진로, '필라이트' 이취·혼탁 현상 사과···자발적 회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이트진로 "일시적 생산 공정 문제·젖산균 원인···인체 무해"
필라이트 후레쉬 (사진=이지영 기자)

[서울파이낸스 이지영 기자] 하이트진로는 발포주 '필라이트 후레쉬' 제품에서 발생한 이취·혼탁 현상과 관련해 자발적 회수한다고 7일 밝혔다.

하이트진로는 이날 대표이사 명의의 사과문을 통해 "지난 3월 13일과 25일 강원공장에서 생산된 일부 필라이트 후레쉬 355ml 캔 제품에 대해 이취 및 혼탁 등이 발생해 소비자 클레임이 접수됐다"고 밝혔다. 이어 "예방적 차원에서 4월 3일, 17일 생산 제품에 대해서도 자진 회수하는 것과 함께, 해당공장의 생산라인을 점검하는 등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4월 22일경 해당 사안에 대해 인지해 즉시 해당 날짜의 제품들에 대해 출고 정지는 물론 기 출고된 제품의 회수를 적극적으로 시행했다"고 밝혔다.

이물현상과 관련해서 "현재까지는 공정상의 일시적인 문제로, 젖산균이 원인이며 다당류의 탄수화물과 단백질이 결합해 발생한 것"이라며 "인체에는 무해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당사는 시중에 유통되는 해당 4개 날짜에 생산된 필라이트 후레쉬 355ml 캔 제품에 대해 리콜을 진행하기로 결정했다"고 부연했다.

이어 "하이트진로 전 임직원은 해당 사안을 중대하게 생각하고 있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소비자 여러분들과 거래처 분들께 완벽한 제품을 공급해 드리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아울러 "소비자는 물론 거래처에 어떤 피해도 가지 않도록 철저하게 점검하고 적절한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부연했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