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 1분기 영업익 2769억원···전년 대비 10.1% 상승
NH투자증권, 1분기 영업익 2769억원···전년 대비 10.1% 상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H투자증권 사옥. (사진=NH투자증권)
NH투자증권 사옥. (사진=NH투자증권)

[서울파이낸스 이서영 기자] NH투자증권은 올해 1분기 매출액 3조1540억원, 영업이익 2769억원, 당기순이익 2255억원을 기록했다고 25일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은 15.3% 감소했으나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10.1%, 22.4% 증가했다. 

매출 감소에도 수익성이 증가한 이유에 대해 회사 측은 "국내 시장거래대금 증가에 따라 당사 브로커리지 수수료수지는 전분기 대비 큰 폭으로 개선된 1192억원을 기록했고, 공모주 하이일드 펀드와 목표전환형 Wrap 등의 매출 증대로 금융상품판매 수수료수익도 297억원으로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속적인 디지털채널 강화 전략을 통해 디지털채널의 위탁자산은 전분기 대비 소폭 증가했다"며 "기업금융(IB)부문은 선제적이고 실효성 있는 리스크 관리와 기확보한 딜의 성공적인 마무리하면서 수익이 1101억원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수익이 소폭 증가했다"고 덧붙였다. 

운용부문은 채권금리가 전반적으로 상승했으나, 보수적 운용을 통해 2311억원의 수익을 기록했다. 

회사는 "고객 관점의 완성형 플랫폼 구축을 통해 차별적 상품 및 서비스 공급체계를 강화하고 디지털 자산관리 및 모험자본 투자 영역 등에서 진행되는 규제변화에 선제적인 대응을 통한 수익원 다각화를 적극 모색해 안정적이고 균형 잡힌 사업 포트폴리오를 만들어 지속적인 성장을 이뤄나가겠다"고 밝혔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