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銀, 빈곤국가 아동에 7억여원 후원
기업銀, 빈곤국가 아동에 7억여원 후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기업銀 지구촌 빈곤가정 아동 후원 © 서울파이낸스
[서울파이낸스 안보람 기자] <ggarggar@seoulfn.com>  IBK기업은행은 한국컴패션과 협약을 맺고 굶주림에 시달리고 있는 에티오피아 등 지구촌 11개 빈곤국가 아동 중 총 547명을 선정해 앞으로 3년간 6억9천만원을 후원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기업은행의 명예직원이며 국내 입양 등으로 선행을 실천하고 있는 차인표씨가 한국컴패션의 홍보대사인 부인 신애라씨를 대신해 참석, 눈길을 끌었다.
 
후원금의 절반은 기업은행 임직원 매월 급여에서 일부를 모금한 금액으로 충당하고 나머지 금액은 은행 비용으로 충당하게 된다. 기업은행은 전국 547개 영업점당 각각 1명씩의 빈곤 아동과 자매 결연을 맺어 향후 3년간 매월 3만5천원씩 후원하고 선물과 편지, 도서 등도 보낼 예정이다.
 
윤용로 기업은행장은 “한국전쟁 이후 우리나라가 많은 나라로부터 도움을 받아 성장을 이룩한 만큼 이제는 우리나라도 가난한 나라들을 도와야 할 때가 됐다”며 “한국전쟁 때 우리나라 아동을 돕기 위해 만들어진 한국컴패션과 함께 세계속에서 나눔을 실천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빠르고 깊이 있는 금융경제뉴스' 서울파이낸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