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현대證 국내외 매각 강행
정부, 현대證 국내외 매각 강행
  • 임상연
  • 승인 2003.11.25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관개정 유도 신주 발행후 국내외 매각
현투증권 소액주주 부분 보상 실시

정부가 현투증권 매각과 관련 대주주인 현대증권의 국내외 매각을 강행할 방침이어서 파장이 예상된다.

정부는 25일 현투증권 매각에 투입된 공적자금을 회수하기 위해 현대증권으로 하여금 신주를 발행, 국내외에 매각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우선 금융감독위원회는 현대증권의 정관개정을 유도, 신주를 할일발행하도록 하고 이를 예보가 제3자 배정 방식으로 인수, 국내외 원매자에게 매각, 공적자금을 최대한 회수한다는 방침이다.

예보가 인수하는 신주발행 규모가 현대증권 증자이후 최대주주가 되는 수준이어서 이를 매입희장자에 일괄 매각할 경우 현대증권 경영권마저 넘어갈 수 있다.

이에 금감위 관계자는 예보가 인수하는 신주는 증자후 최대주주가 되는 수준이라며 공적자금 규모는 신주 발행가 및 매각가에 따라 달라질 것이라고 밝혔다. 또 그는 증자를 위한 현대증권의 정관개정에 현대측이 반대하고 있지만 부실금융기관 대주주로서의 경제적 책임을 지지 않을 경우 신규사업진출 등에서 불이익을 피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정부의 이같은 방침에 현대증권과 노조가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현대증권과 노조는 대주주 책임론은 어디까지나 경제적인 측면이지 신주를 발행 회사를 매각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는 주장이다. 즉 대주주로서의 경제적 책임만을 다할 뿐 현대증권은 독자생존해야 한다는 것이다.

현대증권측은 현투의 순자산 부족액을 2조3000억원으로 추산하고 실질적으로 현대증권이 분담할 금액은 1000억원 가량에 불과하다는 입장이다.

이에 현대증권 황인수 노조위원장은 현대증권의 대주주 책임론은 어불성설이며 현대증권은 독자생존해야 한다이라며 현투증권의 프르덴셜 매각은 종전 AIG와의 협상 내용보다 못한 것으로 국부유출, 헐값 매각이라고 비난했다.

또 그는 현대증권의 대주주 책임론 분담은 형평성에 어긋난다며 대주주 책임론은 허구이며, 현대증권의 선물업 허가도 조속한 시일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정부는 현투증권 매각과 관련 기존 지분을 완전감자하되 소액주주 지분에 대해서는 부분 보상을 실시할 계획이다. 부분보상 방식은 현금과 채권중에서 선택하도록 할 방침이며 보상수준은 소액주주들과 협의해 결정할 방침이다.

금융감독위원회 관계자는 현투증권 소액 주주의 지분도 대주주 지분과 마찬가지로 완전 감자가 불가피하다면서 하지만 소액주주에 대해서는 부분보상을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소액주주의 증자참여 과정에서 회사의 역할이 인정되고 기업가치 증대에도 기여한 측면이 있다면서 또 현투 매각후 기존 수탁고의 이탈을 방지하기 위해 감자와 주식매수청구 절차 등을 거쳐 현금 보상과 채권지급 등으로 보상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단기간에 자금이 필요한 경우 현금으로 보상하고, 채권으로 지급받는 주주들은 현투의 경영정상화가 이뤄지면 이를 감안해 보상해주는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