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ENG, 플랜트·건설 특화 '대화형 AI' 개발
현대ENG, 플랜트·건설 특화 '대화형 AI' 개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트업 '젠티'와 LLM 연구 개발 MOU 체결
29일 현대엔지니어링 본사에서 '플랜트 및 건설 분야 특화 LLM(Large Language Model) 연구 개발'을 위한 MOU를 체결한 뒤 현대엔지니어링과 젠티 임직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현대엔지니어링)
29일 현대엔지니어링 본사에서 '플랜트 및 건설 분야 특화 LLM(Large Language Model) 연구 개발'을 위한 MOU를 체결한 뒤 현대엔지니어링과 젠티 임직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현대엔지니어링)

[서울파이낸스 박소다 기자] 현대엔지니어링은 스타트업 '젠티'와 '플랜트 및 건설 분야 특화 LLM(Large Language Model:거대 언어 모델) 연구 개발'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LLM은 인간과 유사한 언어로 정보 이해와 생성 등를 처리하는 인공지능 모델이다. 대화형 인공지능 챗 GPT의 핵심기술이기도 하다. 

이번 연구개발에서 현대엔지니어링은 플랜트와 건설 분야의 데이터와 지식 정보를 제공하고, 젠티는 AI언어모델 연구 개발을 맡는다.

LLM활용 애플리케이션은 양사가 공동 개발한다. 애플리케이션으로 사용자는 단순 질문으로 데이터와 문서 등을 얻을 수 있다. '배관 용접 물량 산출 방법' 등의 질문을 하면 재질별·용접 타일별로 구분된 설명과 기술적 조언 등을 받을 수 있다. 

회사는 개발된 LLM이 업무에 적용될 경우 △정보검색 시간 단축으로 인한 생산성 향상 △보고서·문서 자동생성 등의 업무 효율화 △리스크분석·기술적 의사 결정 등의 업무 지원체계 확립 △입직원 교육 시스템 구축 등의 효과가 있을 것으로 분석했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이번에 연구 개발 협약외에도 데이터 자산 등을 바탕으로 각 업무 절차에서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스마트 플랫폼을 구상하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