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부터 리보금리 산출 중단···금감원 "대부분 계약 전환 마쳐"
7월부터 리보금리 산출 중단···금감원 "대부분 계약 전환 마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감원, 리보 산출중단 대응 현황 발표
금융감독원 (사진=서울파이낸스 DB)
금융감독원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오는 7월부터 리보(Libor·런던 은행 간 금리) 산출이 중단되는 가운데, 금융감독원은 대부분의 리보 기반 금융계약이 대체 금리로 전환 완료됐다고 30일 밝혔다.

리보금리는 국내외 금융거래에서 준거금리로 광범위하게 쓰이다 2012년 담합사건을 계기로 작년부터 단계적으로 산출이 중단돼 왔다.

작년부터 모든 비USD 리보와 일부 USD 리보(1주일물, 2개월물) 산출이 일차적으로 중단됐고, 올해 7월부터는 잔여 USD 리보(익일물, 1·3·6·12개월물) 산출이 중단된다.

금감원은 "국내에서도 리보연계 금융계약의 대체금리 전환 등 대응을 차질 없이 진행해 왔다"며 "2022년부터 산출이 중단된 비USD 리보 등을 기반으로 한 금융 계약들은 성공적으로 전환이 완료됐다"고 설명했다.

이달 23일 기준으로 USD 리보연계 금융계약 중 대응이 필요한 3만8380건 중 97.2%의 계약이 전환됐다.

대응이 완료되지 않은 잔여 계약 2.8%(1059건) 중 비공식 협의 완료, 계약서 반영 중, 거래종료 예정 등 실질적으로 협의가 완료된 계약을 고려하면 대응률은 99% 수준이다.

금감원은 "아직 협의가 진행 중인 나머지 잔여계약(345건)에 대해서도 거래당사자 간의 협의가 조속히 완료되도록 독려하고 있다"며 "추가 대응상황에 대해서도 지속 모니터링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