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미콘 운송 차주, 파업 돌입···레미콘社 "운송비 인상 과도"
레미콘 운송 차주, 파업 돌입···레미콘社 "운송비 인상 과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운송료 7만1000만원으로 27% 인상 요구
업체 "요구안들 대부분 수용 불가능한 수준"
레미콘 차량들이 건설현장에 타설을 하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사진=서울파이낸스DB)
레미콘 차량들이 건설현장에 타설을 하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수도권 레미콘 운반차량(믹서트럭) 차주들이 운송비 인상 등을 요구하며 파업에 돌입한다. 이에 대해 레미콘 제조사들은 불가능할 수준의 요구를 피력하고 있는 만큼 이를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1일 업계에 따르면 한국노총 산하 전국레미콘운송총연합회(전운련)는 이날 오전 서울 광화문에서 집회를 열고, 레미콘 제조업체를 상대로 운송비 인상 등을 요구할 예정이다.

레미콘운송노동조합과 수도권 주요 레미콘 제조사들은 30일까지 운송비 인상 등을 대해 협상을 벌였으나 결국 최종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노조는 회당 5만6000원에서 약 27% 상승한 7만1000원으로 인상해줄 것을 요구했다. 여기에 △명절 상여금 100만원 △근로시간 면제수당 100만원 △성과금 1인당 100만원(연 2회) △요소수 지급 등에 합의해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이에 레미콘 제조사들은 "물가상승률을 감안해도 20%가 넘는 인상폭은 과도하다"며 난색을 표했지만 협상 막바지 운송비를 6만8000원(약 21%)으로 인상하지만 2년에 걸쳐 단계적으로 올리는 중재안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A업체 관계자는 "일반 회사들도 1년만에 27%에 달하는 임금을 인상해달라고 요구하지도 않는데 이들은 너무 과도한 상승률을 요구하고 있다"라며 "특히, 최근 고유가 시대에도 회사에서 유류비를 지원하고 있는데 이런 것을 감안하면 요구가 너무한 것 같다"고 지적했다. 

전운련은 또 레미콘 제조사들에게 '단체협상'에 나설 것을 요구하고 있다. 전운련이 경기 용인시에 특수고용직 노동조합을 신청해 인가를 받은 만큼 레미콘 제조사들이 노조와 단체협상에 나서야 한다는 것이다.

반면 레미콘 제조사들은 운송업자는 개인사업자인 만큼 노조로 인정할 수 없어 단체협상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맞서고 있다.

B업체 관계자는 "자신들은 노조라고 의견을 피력하고 있는데 왜 최근 정부의 소상공인 생활지원금을 받은 것인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며 "이는 스스로 개인사업자라고 공표하는 것 아니냐"라고 꼬집었다.

한편, 수도권 믹서트럭 차주의 90% 가량이 가입돼 있는 전운련이 파업에 돌입하면서 레미콘 운반에도 차질이 빚어지며 수도권 제조공장은 '셧다운(일시적 운영중단)'이 불가피 하게 됐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