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명동역 부역명 최종 낙찰자로 선정
우리금융, 명동역 부역명 최종 낙찰자로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부터 지하철 4호선 명동역에 '우리금융타운' 병기
(사진=우리금융그룹)
(사진=우리금융그룹)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우리금융그룹은 서울교통공사에서 진행한 '역명병기 유상판매' 입찰에 참여해, 지하철 4호선 명동역 부역명에 최종 낙찰자로 선정됐다고 28일 밝혔다.

역명병기는 지하철 역사의 주역명 '명동역'에 더해 옆 또는 밑 괄호안에 부역명 '우리금융타운'을 추가로 기입하는 것을 의미한다.

이에 명동역은 이르면 9월1일부터 각종 안내표지와 차량 안내 방송 등에 명동역을 소개할 때 우리금융타운을 함께 사용하게 된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우리은행 명동금융센터는 1962년부터 명동에 위치하며 인근 상권과 함께 성장했다"며 "현재는 우리금융과 우리은행을 비롯해 우리종합금융, 우리에프아이에스, 우리금융경영연구소 등 명동역 인근에서 일하는 우리금융 임직원 수가 3000명이 넘는다"고 말했다.

이어 "명동역이 우리금융타운이라는 부역명으로 불리게 된 만큼, 코로나로 인해 침체된 명동역 인근 상권 회복을 위해서 우리금융도 더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우리금융은 명동역의 새로운 부역명 병기 시점에 맞춰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명동 상권 발전을 위해 소상공인들과 함께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