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제제기술 투자해 글로벌 공략
대웅제약, 제제기술 투자해 글로벌 공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NP·약물투여경로 기술 집중, 외부협력 강화
서울 강남구 삼성동 대웅제약 본사 (사진=대웅제약) 
서울 강남구 삼성동 대웅제약 본사 (사진=대웅제약)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대웅제약이 제제기술에 투자해 세계 시장 공략에 나선다. 16일 대웅제약은 2030 글로벌 제제 넘버원 비전을 발표하고, 미래 유망 제제기술 분야에 대한 전문가와의 협업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대웅제약은 중장기적으로 포스트 코로나 이후 변화된 의료 현장과 제약산업에서 소비자가 가장 필요로 하는 제품을 제공할 수 있는 기술군에 집중 투자함으로써 2030년까지 글로벌 제제 성과를 고도화한다는 계획이다. 

대웅제약은 미래 유망 제제기술 분야로 지질나노입자(LNP:Lipid NanoParticle)와 먹는 형태가 아닌 새로운 약물 투여 경로를 선택했다. LNP는 약물이 세포막을 통과해 세포질 안에서 작용할 수 있게 하는 전달체다. 대웅제약은 콧속에 뿌리는 비강분무제형 및 미세바늘로 약물의 유효 성분을 체내에 전달하는 마이크로니들 기술을 비롯한 신규 투여 경로 기술에도 집중한다. 

대웅제약은 단기적으로는 현재 보유한 복합∙서방∙가용화 기술, 새로운 투여경로 기술에 집중함으로써 지속적인 수익 기반을 확보할 계획이다. 대웅제약은 "이를 위해 이미 구축된 중국, 인도에 이어서 인도네시아에도 신규 제제기술 연구센터를 구축할 예정"이라고 했다. 이어 "우수한 해외 인재들이 용인연구소에서 선진 제제기술을 연마하고 얻은 경험을 기반으로, 산업계 성장을 견인할 수 있는 초석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