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독, 미국 FDA서 항암제 임상 2상 승인 
한독, 미국 FDA서 항암제 임상 2상 승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독 로고  
한독 로고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한독은 미국 파트너사 컴퍼스 테라퓨틱스가 차세대 항암제 후보물질 ABL001(CTX-009)의 임상 2상 시험계획을 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서 승인받았다고 21일 밝혔다. 한독은 국내 담도암 환자 대상 임상 2상을 글로벌 임상으로 발전시켰다는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한독과 컴퍼스는 한독이 주도하고 있는 국내 임상과 동일한 프로토콜(기준)로 미국 임상 2상을 할 계획이다. 한독은 국내에서 담도암 환자를 대상으로 기존에 널리 쓰이는 항암제 파클리탁셀과 ABL001을 병용 투여하는 임상 2상을 진행 중이다. 1단계 환자 등록을 완료했으며, 컴퍼스와 미국 내 임상 기관을 추가해 2단계에 진입할 계획이다.

ABL001은 이중 항체 플랫폼 기술을 활용해 국내 바이오기업 에이비엘바이오가 개발한 차세대 항암제 후보물질이다. 이 물질에 대해 한독은 한국 내 권리를, 컴퍼스는 한국과 중국을 제외한 전 세계 지역에서의 권리를 기술도입 계약으로 각각 확보했다.

김영진 한독 회장은 "국내 임상을 토대로 ABL001(CTX-009) 개발을 글로벌 임상으로 발전시킬 수 있어 기쁘다"며 "담도암 환자 대상 임상에서 ABL001(CTX-009)의 유의미한 데이터를 확인하고 있는 만큼 우수한 연구능력을 갖춘 콤패스 테라퓨틱스와 협력해 성공적인 개발을 이끌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