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홈쇼핑, 단독 남성패션 브랜드 '마틴발' 18일 첫방 
현대홈쇼핑, 단독 남성패션 브랜드 '마틴발' 18일 첫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덜란드 디자이너 2008년 출시···연내 10여종 공개, 모델로 배정남 발탁
현대홈쇼핑이 18일 오후 7시40분부터 9시45분까지 편성한 마틴발 출시 방송에서 공개될 상품. (사진=현대홈쇼핑) 
현대홈쇼핑이 18일 오후 7시40분부터 9시45분까지 편성한 마틴발 출시 방송에서 공개될 상품. (사진=현대홈쇼핑)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현대홈쇼핑이 18일 남성 패션 브랜드 '마틴발'(Martyn Bal)을 방송한다. 17일 현대홈쇼핑에 따르면, 마틴발은 메종 마르지엘라와 버버리에서 남성복을 맡았던 네덜란드 출신 패션 디자이너다. 그가 2008년 자신의 이름을 앞세워 출시한 남성 패션 브랜드 마틴발을 국내에 선보이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18일 오후 7시40분부터 9시45분까지 편성한 마틴발 출시 방송에선 '울 블렌디드 카라 니트' 3종 세트와 '베지터블 가죽점퍼'를 만날 수 있다. 가격이 13만9000원인 울 블렌디드 카라 니트 3종 세트는 세 가지 색깔(검정·딥카키·멜란지 그레이)에 촉감이 부드럽고 원단은 탄탄하다. 29만9000원짜리 베지터블 가죽점퍼의 소재는 고급 양가죽이고. 식물에서 뽑아낸 천연 성분 염료로 피부 자극을 줄였다. 

마틴발 브랜드 모델로 현대홈쇼핑은 모델 겸 영화배우 배정남을 내세웠다. 현대홈쇼핑 쪽은 "브랜드 콘셉트와 부합하는 배정남을 선정하고 마케팅을 펼칠 계획"이라며 모델 발탁 배경을 설명했다. 

18일 방송을 시작으로 현대홈쇼핑은 올해 안에 마틴발 상품을 10여종까지 늘린다는 목표다. 특히 양모 무스탕과 라쿤털 구스다운처럼 값비싼 소재로 만든 상품을 연이어 출시할 계획이다. 

황선욱 현대홈쇼핑 패션사업부장(상무)은 "TV홈쇼핑 남성 수요를 선제적으로 잡기 위해 디자이너 남성 패션 단독 브랜드를 선보이게 됐다. 마틴발을 시작으로 남성을 겨냥한 마케팅을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