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손보, 상반기 순익 768억 '21.2%↑'···손해율·비용↓
롯데손보, 상반기 순익 768억 '21.2%↑'···손해율·비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주주 변경후 장기보장성보험 집중···흑자 지속
사진=롯데손보
사진=롯데손보

[서울파이낸스 유은실 기자] 롯데손해보험이 올해 상반기 흑자를 냈다. 롯데손해보험의 상반기 당기순이익은 76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1.2% 증가했다. 같은 기간 매출(원수보험료)은 1조1482억원로 전년 동기 대비 3.5% 올랐다. 다만 영업이익은 734억원으로 18.4% 감소했다.

10일 롯데손보는 상품 포트폴리오의 지속적 건전화 작업 및 장기보장성보험의 성장에 힘입어 전체 원수보험료 매출이 증가해 올해 안정적인 경영실적을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손해율 감소, 비용 감축 및 RBC비율의 지속적 개선도 한 몫했다는 분석이다. 

상반기 전체적으로 보면 흑자 기조를 지속했지만, 2분기 기준 당기순이익은 전년보다 43.5% 감소한 139억원을 기록했다.

롯데손보는 지난 2019년 10월 대주주 변경 이후 내재가치가 높은 장기보장성보험 성장에 집중해왔다. 장기보장성보험 매출은 2019년 상반기 6200억원, 2020년 상반기 7146억원, 올해 상반기 8448억원을 기록하며 연평균 10.9% 대폭 성장했다.

또 지속적으로 추진해온 '보험업 본연의 경쟁력 강화'의 효과로 손해율 감소가 이어진 것 역시 롯데손보의 안정적 경영실적에 일조했다는 평가다. 2019년 상반기 91.6%였던 전체 손해율이 지속적으로 개선돼 2020년 상반기 87.8%, 2021년 상반기 87.1%까지 감소했다. 

손해액도 2019년 상반기 9500억원에서 올해 상반기 8680억원으로 8.7% 감소했다. 최근 롯데손보는 '新 EV(Embedded Value, 내재가치) 평가 체계'를 열어 위험관리를 강화하고, 보험리스크에 대한 대응 역량을 강화해왔다.

RBC비율도 개선됐다. 올해 2분기 RBC비율은 작년말 162.3% 대비 31.9%p(포인트) 개선된 194.2%를 기록했다. 대주주 변경 이후 최대주주인 빅튜라의 유상증자 참여를 통한 적극적인 자본확충 의지와 꾸준한 자산 포트폴리오 리밸런싱에 따른 재무건전성 개선 방안이 통했다는 것이 롯데손보 측의 설명이다. 아울러 올해 3분기 RBC비율은 오는 19일 상장 예정인 롯데렌탈의 구주 매각 효과로 약 4.7%p 추가 개선될 전망이다. 

롯데손해보험 관계자는 "대주주 변경 이후 보험업 본연의 경쟁력을 강화해 온 결과 올해 상반기 매출과 RBC비율이 지난해보다 증가했다"며 "안정적 경영성과를 바탕으로 철저히 내재가치를 중심에 둔 장기적 시각의 책임경영을 이어가 초우량 보험회사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