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증권, 신기술사업금융업 진출···"신성장 사업 발굴"
교보증권, 신기술사업금융업 진출···"신성장 사업 발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교보증권)
(사진=교보증권)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교보증권은 신기술사업금융업에 진출한다고 3일 밝혔다.

교보증권은 "올해 초 금융위원회 정례회의에서 '신기술사업금융업 진출 업무추가 승인안'이 의결됐고, 금융감독원에서 라이선스 등록이 최종 완료됐다"고 설명했다.

신기술사업금융업은 신기술 개발 또는 이를 응용해 사업화하는 유망 벤처·중소·중견기업(신기술사업자)에 투자 또는 융자를 해주는 것으로 투자조합을 결성해 직접 자금을 관리·운용할 수 있다. 

이번 등록으로 교보그룹의 전략적 투자를 위한 기업주도형 벤처캐피탈(CVC) 사업 추진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교보증권은 신성장 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지난해 10월 우리글로벌자산운용 멀티에셋팀장 출신 신희진 이사를 영입하고, VC사업부를 신설하는 등 유망 벤처기업 발굴 및 투자를 준비해 왔다.

교보증권은 그룹 디지털 혁신에 맞춰 인공지능, 블록체인, 클라우드, 데이터 등 디지털 관련 혁신기업에 투자할 계획이다. 또한 미래 신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문화, 컨텐츠, 핀테크, 교육, 헬스케어 등 새로운 영역에도 투자를 적극 검토 할 예정이다.

아울러 정부의 벤처기업 및 스타트업 지원 강화 등의 정책에 부응하고 혁신기업에 대한 모험자본 공급을 지속 확대해 동반성장이 가능한 투자 생태계를 구축할 방침이다.

안조영 교보증권 경영기획실장은 "이번 신기술사업금융업 진출로 그룹에서 추진하고 있는 디지털 생태계 확장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며 "교보그룹 양손잡이 경영전략에 맞는 신 성장 사업을 적극 발굴하고 투자해 시너지 창출을 극대화 하겠다"고 말했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