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 킥보드 라임, 수도권 기본요금 33% 인하
공유 킥보드 라임, 수도권 기본요금 33% 인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장 전체의 34.8%로 일상적인 이동수단으로 자리 잡아
라임코리아가 전동킥보드 기본요금을 33% 인하한 '시간대별 요금제'를 도입한다. (사진= 라임코리아)
라임코리아가 전동킥보드 기본요금을 33% 인하한 '시간대별 요금제'를 도입한다. (사진= 라임코리아)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공유 킥보드 기업 라임코리아가 전동킥보드 기본요금을 33% 인하한 '시간대별 요금제'를 도입한다고 8일 밝혔다. 이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경제 위기 속 시민들의 교통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함이다. 

주 서비스 지역인 서울, 인천, 경기도 등 수도권 기본요금을 기존 1200원에서 800원으로 33%가량 인하한다. 전체 이용 시간의 약 70%를 차지하는 평일 오전 5시~오후 8시 분당 이용 요금도 기존 180원에서 160원으로 낮춘다. 밤(오후8시~오전5시)과 주말도 동일하게 800원 기본요금을 적용한다. 대신 '시간대별 요금제'를 통해 1분당 이용 요금은 각각 230원, 200원으로 운영한다.

라임코리아는 공유 전동킥보드가 시민들에게 일상적인 이동수단으로 자리 잡은 만큼 주요 탑승 시간대 요금 인하를 통해 코로나19 경제 위기 극복에 함께 하고자 이같이 결정했다.

실제로 라임코리아가 지난 2021년 3월 기준으로 서울 지역 운행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평일 오전 8시~10시(12.7%)와 평일 오후 6시~8시(22.1%) 이용량이 전체의 약 34.8%를 차지했다. 이는 작년 3월 동일한 시간대 이용량 보다 약 1.7%p 증가한 수치로 출퇴근 시간대에 더 많은 사용자가 활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작년 한 해 라임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한 글로벌 설문조사에서 5명 중 1명이 전동킥보드를 버스, 지하철 등과 연계하여 사용하고 있다고 대답해 공유 전동킥보드의 대중교통 역할이 강조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기본요금 인하는 서울, 인천, 경기도 지역 외 라임이 서비스를 제공하는 타 도시에도 개별 적용된다. 대구와 대전은 1000원, 울산은 300원으로 기본요금을 인하한다. 부산의 경우 기본요금은 그대로 유지하되 평일 낮 분당 이용요금을 150원으로 낮춘다. 그리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는 로컬 캠페인과 프로모션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권호경 라임코리아 지사장은 "라임이 한국에서 사업을 시작한 시점부터 코로나19 펜데믹이 시작되어, 서비스 제공에 어려운 점도 있었지만 또 그만큼 비대면, 친환경 이동수단으로 많은 시민분들이 이용해 주신 덕분에 전동킥보드가 일상적인 이동수단으로 자리 잡을 수 있게 됐다"며 "그동안 차별화된 보험 상품과 디바이스 개발에 집중했다면 이제 라임은 새로운 '시민의 발'이라는 마음가짐으로 코로나19 위기를 함께 극복하기 위해 더욱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