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분당구, 아파트 3.3㎡당 평균 매맷값 상승 1위
성남 분당구, 아파트 3.3㎡당 평균 매맷값 상승 1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년간 1000만원 올라···평균 전셋값 상승액 1위는 강남구
(표=경제만랩)
(표=경제만랩)

[서울파이낸스 이서영 기자]  지난 1년간 아파트 3.3㎡당 평균매매가격이 가장 많이 오른 곳은 '분당구'로 나타났다.

7일 경제만랩이 KB부동산의 주택가격동향을 살펴본 결과, 지난 2020년 3월 분당구의 아파트 3.3㎡당 평균매매가격은 3438만원이었지만, 올해 3월에는 4440만원으로 1년만에 1002만원 상승해 전국에서 유일하게 1000만원대 올랐다. 이어 강남구가 지난해 3월 6643만원에서 7560만원으로 917만원 올랐고, 송파구는 4517만원에서 5433만원으로 916만원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같은 아파트 가격 상승세는 실거래가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국토교통부의 실거래가 통계시스템에 따르면, 경기 성남 분당구 수내동에 위치한 '푸른마을(쌍용)' 전용면적 131.4㎡은 지난해 3월 12억5000만원(10층)에 실거래가 이뤄졌지만, 올해 3월에는 18억(12층)에 거래돼 1년간 5억5000만원이 올랐고, 44% 상승률을 보였다.

성남 분당구 상평동에 위치한 '봇들마을3단지(주공)' 전용면적 59.85㎡의 경우 지난해 3월 9억원(7층)에 거래됐지만, 올해 3월에는 13억5000만원(8층)에 매매돼 4억5000만원이나 뛰었고, 50% 상승률을 기록했다.

이 외에도 성남 분당구 서현동의 '효자촌(대우)' 전용면적 84.696㎡도 2020년 3월 7억7700만원(8층)에 매매됐지만, 2021년 3월에는 11억5000만원(7층)에 거래돼 1년간 3억7300만원 오르며 48%나 상승했다. 

아파트매매 거래량도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지난해 분당구 아파트 매매 거래량은 1만413건으로 2006년 관련 통계가 작성된 이래 가장 많은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지난 1년간 전국 시·구별 3.3㎡당 평균전세가격이 가장 많이 오른 곳은 '강남구'로 나타났다. 지난해 3월 강남구의 아파트 3.3㎡당 평균전세가격은 3065만원이었는데 올해 3월에는 3851만원으로 786만원 올랐다. 두번째로 전셋값이 가장 많이 오른 곳은 '분당구'다. 1년간 730만원 올라 올해 3월엔 2648만원을 기록했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분당에 고소득층이 증가하면서, 아파트 가격도 가파르게 치솟고 있다"며 "통상 고소득 직장인들이 모이면 교통과 교육, 문화, 편의시설 등 다양한 인프라가 갖춰지게 되고 결국 우수한 생활인프라에 주택수요가 풍부해져 아파트가격도 우상향하는 만큼, 도시에 양질의 직장이 얼마나 들어서냐에 따라 도시 경쟁력이 달라진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