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경남에 3000억 투자
쿠팡, 경남에 3000억 투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김해에 물류센터 3곳 설립
(사진=쿠팡)
6일 경상남도 창원시 경남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박대준 쿠팡 신사업부문 대표(왼쪽 둘째), 김경수 경상남도지사(가운데), 허성무 창원시장(오른쪽 둘째), 허성곤 김해시장(왼쪽 첫째), 하승철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장(오른쪽 첫째) 등 주요 관계자들이 협약식 이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쿠팡)

[서울파이낸스 장성윤 기자] 쿠팡이 경상남도에 물류센터 3곳을 설립하기 위해 3000억원을 투자한다.

6일 쿠팡에 따르면 경상남도, 창원시, 김해시, 부산진해자유경제구역과 신규 물류센터 설립을 위한 투자유치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창원 2곳, 김해 1곳을 설립한다. 약 3000억원 이상을 투자해 경상남도 지역에 4000여개 일자리를 창출하고, 총면적 18만㎡ 이상의 경상남도 내 최대 규모 물류센터를 건립할 예정이다. 쿠팡은 성별 및 연령대별 고용 격차를 줄이기 위해 노력하고,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해 전기차 등 친환경 시스템을 적극적으로 도입할 계획이다.

박대준 쿠팡 신사업부문 대표는 "지역 경제에 투자하는 것은 항상 쿠팡의 우선순위였다"며 "창원시, 김해시 사례와 같이 지역 경제 활성화에 집중함으로써 쿠팡이 한국 경제 발전에 앞장서고, 동시에 고객 경험을 한 단계 끌어올릴 수 있는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