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주택공급 차질 없이···다음주 투기근절대책 발표"
홍남기 "주택공급 차질 없이···다음주 투기근절대책 발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8차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 주재
"부동산값 상승폭 줄고 있다···긍정적 신호"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사진=기획재정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사진=기획재정부)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6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땅투기 사건과 관련해 다음주 초 대책을 내놓겠다고 밝혔다. 최근 LH사태가 집값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이라는 우려와 달리, 부동산 시장이 안정돼 가고 있음을 강조하며, 서울 등 도심 추가 공급 후보지를 계획대로 내놓겠다는 방침이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8차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면서 "부동산 투기근절 및 재발방지대책을 오늘 최종 점검했다"라며 "마지막 협의 및 당정 협의 등을 거쳐 다음주 초반, 3월을 넘기지 않고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다음주 5.6 부동산 대책에 따른 제2차 공공재개발 후보지 선정 결과와 2.4 공급대책 관련 지자체 제안 부지를 대상으로 한 제1차 도심사업 후보지를 발표할 계획"이라며 "LH 사태와는 별개로 차질 없는 공급대책 후속 조치를 통해 주택 공급시기를 하루라도 단축시키겠다는 것이 정부의 초지 일관된 주장"이라고 덧붙였다.

또 공직자를 대상으로 더욱 강도 높은 처벌과 제재를 예고하기도 했다. 홍 부총리는 "이번에야말로 부동산 시장에서 전형적인 불법·편법·불공정 투기를 반드시 뿌리 뽑겠다는 각오로 근본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면서 "특히 솔선해야 할 공직자에 대해서는 훨씬 엄한 기준과 책임을 부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공직자는 목민관으로서 공렴의 의무가 있는 만큼 공직자로 남아 있으려면 보다 엄한 기준과 책임, 제재를 감내해야 할 것"이라면서 "앞으로 공직자가 되고자 한다면 역시 이를 감내할 마음으로 공직사회에 발을 들여놓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부동산 시장과 관련해서는 안정화의 긍정적 신호가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가격 상승폭이 조금씩 줄어드는 흐름을 지속하는 가운데, 최근에는 매도매물이 증가하고 강남 등 선호 입지를 중심으로 전세가 하락세도 나타나는 등 긍정적 신호가 포착 중"이라면서 "일부 지역에서는 사례에 따라 직전 거래에 비해 상당 폭 떨어지는 거래도 나타나고 있음이 관찰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LH 사태가 부동산시장에 부정적 영향을 끼칠 것이라는 예상도 있었으나, 불확실성이 확대되지 않은 점에 대해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지금의 부동산 정책이 흔들릴 경우, 그래서 시장 불안정성이 다시 높아진다면 이는 우리 모두의 피해다. 부동산정책을 좌고우면 없이 일관성있게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