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거래소, 4월부터 '거래정보저장소' 업무 개시
한국거래소, 4월부터 '거래정보저장소' 업무 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한국거래소)
(표=한국거래소)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한국거래소는 오는 4월 1일부터 거래정보저장소(TR, Trade Repository) 업무를 공식적으로 개시할 예정이라고 9일 밝혔다.

거래정보저장소는 장외파생상품 거래의 세부정보를 중앙집중화 해 수집, 보관 및 관리하는 새로운 금융시장인프라를 의미한다. TR은 수집한 거래정보를 활용해 주요 통계정보를 공시하고, 감독당국에게 필요한 데이터를 제공한다. 

이에 따라 금융투자업자(겸영업자 포함)는 4월 1일부터 이자율과 통화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장외파생상품 거래정보를 TR에 보고해야 한다. 2022년 1월1일부터는 주식·신용 등을 포함한 모든 상품군으로 보고대상이 확대된다. 

거래소는 의무보고 시행에 앞서 금융기관의 보고업무 적응을 지원하고 시스템의 안정성 점검 등을 위해 3월 10일부터 31일까지 자율보고 기간을 운영할 계획이다. 이번 자율보고에는 은행, 증권, 자산운용사 등 총 106개사가 참여를 신청했다.
  
한국거래소 관계자는 "이번 거래소의 TR 업무 개시를 계기로 국내 장외파생상품시장의 건전성·투명성이 제고되고, 금융당국의 시스테믹 위험관리 능력도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다만 이를 위해서는 정확한 거래정보의 수집이 무엇보다도 중요한 만큼 보고기관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