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코로나 시대, 물류창고가 뜬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 물류창고가 뜬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부동산114)
(자료=부동산114)

[서울파이낸스 이서영 기자] 코로나19 확산으로 전자상거래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면서 물품을 보관하거나 이와 관련된 하역, 분류 작업에 필요한 물류창고가 증가하는 모습이다. 

9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2016년~2020년까지의 물류창고업체 인허가 건수는 869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백화점과 쇼핑센터 등을 포함한 대규모 점포의 인허가 건수 252건에 비해 3.4배 많은 수준이다.

특히 코로나19 2020년 물류창고업체의 인허가 건수는 2019년 159건에 비해 60% 늘어난 255건으로, 2016년 이후 가장 많다. 반면 2020년 백화점과 쇼핑센터 등을 포함한 대규모 점포의 인허가 건수는 43건으로 2019년 55건에 비해 21.8% 감소했다. 이는 비대면 소비 트렌드가 확산됨에 따라 유통 공간의 수요에도 변화가 나타나는 것으로 풀이된다. 

2016∼2020년 시도별 물류창고업체 인허가 건수는 경기(481건)에서 가장 많았으며 △경남(67건) △인천(63건) △충북(48건) △충남(39건) △경북(37건) △전남(23건) △광주(22건) 등이 뒤를 이었다.

여경희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1년 넘게 이어지면서 오프라인 점포의 매출 하락이 불가피해진 반면 비대면 소비가 보편화됨에 따라 온라인 쇼핑몰 거래액은 2017년 94조원에서 2020년 161조원으로 2배 가까이 뛰었다"며 "온라인 배송 물품을 보관할 물류창고를 찾는 수요가 늘면서 물류창고는 새로운 투자처로 부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