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범 "美국채금리 상승 지속시 자산가격 조정 가능성"
김용범 "美국채금리 상승 지속시 자산가격 조정 가능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제1차관이 9일 서울 은행회관에서 열린 거시경제 금융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용범 기획재정부 제1차관이 9일 서울 은행회관에서 열린 거시경제 금융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김호성 기자] 김용범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9일 "미국 국채금리 상승세가 지속될 경우 위험 기피에 따른 자산 가격 조정이나 신흥국 외자 유출 등 불안정한 흐름이 나타날 수 있다"고 진단했다.

김 차관은 이날 서울 은행회관에서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고 "미 국채금리 상승세가 앞으로 국제금융시장의 중요한 변수가 될 전망"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회의엔 금융위원회·한국은행·금융감독원·국제금융센터 관계자가 참여했다.

김 차관은 "감염병으로 급격히 위축됐던 경제 활동이 재개됨에 따라 인플레이션(고물가)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으며 미국 국채 금리가 빠르게 상승하고 있어 국내외 금융시장 변동성이 확대되는 모습"이라고 분석했다.

금융투자협회 채권정보센터에 따르면 지난 8일 국고채 10년물 금리는 연 2.028%를 기록했다. 전날보다 0.036%p 상승하며 2년 만에 처음 2% 선을 넘어섰다. 미국을 비롯한 주요국 시장 금리 상승, 연이은 재난지원금 지급과 이에 따른 국채 발행 물량 증가 등의 영향으로 해석된다.

김 차관은 "그동안 국내외 금융시장이 단시간 내 반등한 것은 경제 회복에 대한 기대 때문이기도 하지만, 미국을 비롯한 주요국의 완화적 통화정책이 장기간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에도 상당 부분 기인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다른 자산 가격 책정의 기준점이 되는 미 국채금리가 빠르게 상승함에 따라 글로벌 저금리 기조가 언제까지 유지될지에 대해시장 참가자들의 이목이 쏠리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김 차관은 "당분간 경제 회복에 대한 기대와 인플레이션 및 가파른 금리 상승세에 대한 우려가 병존하며 시장 변동성이 지속될 가능성이 있는 만큼 정부는 관련 동향을 주시하며 기민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김 차관은 "향후 미 국채 입찰과 유럽중앙은행(ECB) 통화정책회의,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논의 결과 등에 따라 시장 변동성이 확대될 수 있는 만큼 관련 동향을 면밀히 모니터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