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3.3조 유증 성공···아시아나 인수 속도
대한항공, 3.3조 유증 성공···아시아나 인수 속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항공(사진 왼쪽)과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사진=각 사)
대한항공(사진 왼쪽)과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사진=각 사)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대한항공이 아시아나항공 인수 자금과 채무 상환을 위해 진행한 3조3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에 성공했다.

대한항공은 지난 4~5일 우리사주조합과 구주주를 대상으로 진행한 유증 청약률이 104.85%를 기록했다고 8일 공시했다.

발행 예정 주식수는 1억7361만1112주이며, 초과 청약 주식수는 2087만2966주다. 초과 청약에 참여한 청약자는 초과 청약 주식수에 초과청약배정비율(59.63%)을 곱해 산정한 주식수에서 1주 미만을 절삭한 주식을 배정받는다.

초과 청약후 발생한 단수주에 대해서는 이달 9~10일 일반공모 청약이 진행된다. 신주 상장 예정일은 이달 24일이다.

아울러 대한항공은 유증을 통해 확보한 총 3조3159억원 가운데 1조5000억원은 오는 6월 30일 아시아나항공 지분 인수에 활용하고, 나머지 1조8159억원은 4~12월 채무 상환에 활용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