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노션, '2021 스파이크스 아시아'서 본상 2개 수상
이노션, '2021 스파이크스 아시아'서 본상 2개 수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노션 '응원반창고' (사진=이노션 월드와이드)
이노션 '응원반창고' (사진=이노션 월드와이드)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이노션 월드와이드(이하 이노션)는 아시아 태평양 지역 최고 권위의 광고제 '2021 스파이크스 아시아'에서 본상 2개를 수상했다고 8일 밝혔다.

이노션은 현대자동차 브랜드 필름 '두 번째 걸음마'와 이노션-페이스북-영케미칼이 함께 진행한 '응원반창고' 캠페인으로 각각 디지털 부문 동상 1개를 획득했다.

첫 번째 동상 수상작인 '두 번째 걸음마'는 현대차의 새로운 브랜드 비전인 '인류를 위한 진보'의 메시지를 전하는 캠페인 영상이다. 자동차 사고로 하반신 장애를 입게 된 장애인 양궁 국가대표 박준범 선수가 현대차 'H-MEX(Hyundai Medical Exoskeleton, 의료용 로봇)'의 힘을 빌려 걸어가 어머니의 품에 안기는 모습을 영상으로 담아 현대차의 인간 중심 미래 모빌리티 철학을 보여줬다.

'첫 걸음마'라는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키워드와 박준범 선수의 가슴 벅찬 도전 이야기를 통해 캠페인의 의의와 브랜드의 진정성을 효과적으로 전달했다는 평이다. 지난해 1월에 공개돼 전 세계 사용자에게 큰 감동을 선사한 이 영상은 현재 유튜브에서 4200만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다.

지난해 봄에 진행된 '응원반창고' 캠페인은 코로나19에 맞서 싸우고 있는 의료진을 격려하기 위해 광고회사, 소셜미디어 플랫폼, 의료용 밴드 제조기업이 손을 맞잡은 이색 사례로 화제를 모았다. 이는 이노션과 페이스북 코리아가 4~5월 두 달에 걸쳐 캠페인 공식 인스타그램 채널을 통해 모집한 국민의 응원 메시지를 영케미칼이 지원한 반창고에 새겨 코로나19 의료진과 자원봉사자에게 전달한 사회공헌 캠페인이다.

김정아 이노션 CCO(크리에이티브 최고 책임자)는 "올해 수상작은 광고 캠페인을 통해 따뜻한 메시지를 선사하는 좋은 크리에이티브의 예"라며 "앞으로도 최첨단 기술과 크리에이티브의 접목을 통해 사회에 도움을 주는 광고 마케팅 활동을 이어가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1986년에 시작된 스파이크스 아시아는 아태지역에서 가장 권위있는 광고제로 꼽힌다. 코로나19 사태로 지난해 행사가 취소되며 2년 만에 열린 스파이크스 아시아는 기존과 같이 9월 싱가포르 선텍시티에서 오프라인으로 개최하는 대신 2월 23일, 3월 1일, 4일 사흘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올해 수상작을 발표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