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정책 잘못하고 있다"···文정부 출범 후 최고치 '74%'
"부동산 정책 잘못하고 있다"···文정부 출범 후 최고치 '7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갤럽 조사···긍정 평가도 11%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최저치
서울 양천구 목동 신시가지 아파트 일대 전경. (사진=이서영 기자)
서울 양천구 일대 아파트 모습. (사진=이서영 기자)

[서울파이낸스 이서영 기자] 정부가 2.4 공급대책을 내놓은 지 한 달이 지났지만, 부동산 정책에 대한 부정평가가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최고치를 경신했다. 

5일 한국갤럽이 지난 2∼4일 전국 만 18세 이상 1200명을 대상으로 부동산 정책에 대한 평가를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74%가 '부동산 정책을 잘못하고 있다'고 답했다. 4개월 전보다 6%포인트(p) 오른 수치로 문재인 정부 출범 후 부정 평가 최고치를 경신했다.

부정 평가의 이유로는 △집값 상승(40%) △효과 없음(7%) △풍선효과(6%) △서민 피해(6%) 등이 주로 꼽혔다. '부동산 정책을 잘하고 있다'는 긍정 평가는 4%p 내린 11%로, 현 정부 출범 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조사 대상자 중 무주택자들에게 예상되는 내 집 마련 시기를 물은 결과, 24%가 '10년 넘게 걸릴 것'이라고 답했다. 영영 어려울 것이라는 응답도 23%에 달했다. 5∼10년이 걸릴 것이라는 응답도 23%로 같았다.

향후 1년간 집값 전망으로는 오를 것이라는 응답이 61%인 반면 내릴 것이라는 예상은 13%였다.  변화 없을 것이라는 전망은 17%였다. 전·월세 등 주택 임대료와 관련해서도 오를 것이라는 응답이 62%로 가장 많았고 내릴 것이란 답변이 8%, 변화 없을 것이란 답이 20%였다.

한편, 이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