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현대 서울, 3월 주말 '자율 차량2부제' 시행
더현대 서울, 3월 주말 '자율 차량2부제' 시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시간 무료주차 혜택도 중단하고 점포 내 사회적 거리두기 운영 기준 상향
현대백화점 더현대서울 전경. (사진=현대백화점)
서울 여의도 더현대 서울 전경. (사진=현대백화점)

[서울파이낸스 장성윤 기자] 현대백화점이 최근 서울 여의도에 문을 연 더현대 서울에 대한 자율방역 조치를 강화한다. 5일 현대백화점에 따르면 3월 한 달간 주말(토·일)에 차량을 이용해 더현대 서울을 방문하는 소비자를 대상으로 차량2부제의 자발적 동참을 유도할 계획이다.

번 차율 차량 2부제는 주말 짝수날(6일, 14일, 20일, 28일)에는 번호판 끝 번호가 짝수인 차량, 주말 홀수날(7일, 13일, 21일, 27일)에는 번호판 끝 번호가 홀수인 차량의 방문을 유도하겠다는 것이다. 현대백화점카드 회원에게 제공되던 더현대 서울 무료 주차(2시간) 혜택도 3월 주말 동안 중단한다.

현대백화점은 주말 자율차량 2부제 시행, 무료 주차 혜택 한시 중단 내용을 담은 문자 메시지를 현대백화점그룹 통합 멤버십인 H포인트 회원 1000만명에게 발송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더현대 서울에서는 점포 내 사회적 거리두기 운영 기준을 상향하는 등 자체 방역 및 위생 관리를 강화한다. 인기가 높은 매장 등 주요 혼잡 및 밀집 매장의 동시 이용 가능 고객 수를 30%씩 줄여 거리두기를 강화하고, 사전예약시스템 운영을 통해 매장 앞 줄서기도 줄일 계획이다. 고객용 승강기 안에서의 밀집 방지를 위해 탑승 정원을 40% 가량(24명 → 15명) 줄이고, 시간당 6회 실시하던 실내 환기 횟수도 12회까지 늘린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하고 적극 동참하기 위해 더현대 서울 개점과 관련된 집객 행사를 열지 않았다"며 "앞으로 대규모 판촉 행사도 중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