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윤석열 검찰총장 사의 표명 1시간 만에 수용
文대통령, 윤석열 검찰총장 사의 표명 1시간 만에 수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이슈팀] 문재인 대통령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사의를 수용했다.

정만호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4일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사의를 수용했다”고 밝혔다. 윤 총장이 오후 2시 공개적으로 사의를 표명한지 1시간여 만이다.

앞서 윤 총장은 여당의 중대범죄수사청 입법 추진에 반대하며 사퇴 의사를 밝혔다. 윤 총장은 이날 대검찰청 청사 현관 앞에서 “오늘 총장을 사직하려고 한다”면서 “이 나라를 지탱해 온 헌법정신과 법치 시스템이 파괴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피해는 오로지 국민에게 돌아갈 것”이라고 했다.

윤 총장은 "우리 사회가 오랜 세월 쌓아올린 상식과 정의가 무너지는 것을 더이상 지켜보고 있기 어렵다"면서 "검찰에서의 제 역할은 지금 이제까지"라고 밝혔다.

윤 총장은 이어 "지금까지 해왔듯이 앞으로도 어떤 위치에 있든지 자유민주주와 국민을 보호하는 데 온 힘을 다하겠다"고 했다. 윤 총장이 총장직에서 물러난 이후 거취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지만 정치 참여 가능성을 점치는 관측이 많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