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구조 위치정보 품질 SKT-KT '양호'·LGU+ '개선필요'
긴급구조 위치정보 품질 SKT-KT '양호'·LGU+ '개선필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U+, GPS·와이파이·기지국 방식 모두 최하위 기록
(위 부터)이통3사 GPS, 와이파이, 기지국 방식 측정 결과. (표=방송통신위원회)
(위 부터)이통3사 GPS, 와이파이, 기지국 방식 측정 결과. (표=방송통신위원회)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방송통신위원회는 긴급구조기관(소방청·해양경찰청) 및 경찰관서에서 긴급구조를 위해 활용되는 개인위치정보  품질을 측정한 결과를 4일 발표했다.

이번 위치정보 품질은 지난해 9월부터 12월까지 이통3사 및 기타 단말기의 각 측위기술(기지국·GPS·와이파이)에 대해 단말기의 GPS와 와이파이 기능이 '꺼진(Off)' 열악한 상태에서 긴급 상황발생 시 단말기의 기능을 일시적으로 '켜서(On)' 얼마나 빠르고 정확하게 위치정보를 제공하는지를 측정한 것이다.

방통위는 긴급구조기관 및 경찰관서의 신속하고 정확한 구조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2019년부터 긴급구조 위치정보의 품질 측정을 실시하고 그 결과를 공개해 이통3사가 긴급구조 위치정보 품질 향상하도록 유도하고 있다.

이통3사의 긴급구조 위치정보 제공 성공률이 GPS 방식은 82.9%, 와이파이 방식은 82.3%로 나타났다. 2019년 대비 GPS·와이파이·기지국 등 각 측위방식에 대한 위치정보 성공률·응답시간·정확도 모두 전반적으로 개선됐다.

GPS 방식 측정 결과 위치성공률은 SK텔레콤 94.4%, KT 93.1%, LG유플러스 61.1% 순으로 SK텔레콤이 제일 우수하며, 위치정확도는 KT 34.5m, SK텔레콤 39.5m, LG유플러스 82.2m로 KT가 제일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LG유플러스의 위치성공률‧위치정확도는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파악됐다. 2019년 대비 이통3사 평균 GPS 위치성공률은 80.6%에서 82.9%로, 위치정확도는 62.5m에서 60.3m로 개선됐다.

와이파이 방식 측정 결과 위치성공률은 KT 97.4%, SK텔레콤 97.2%, LG유플러스 52.3%, 위치정확도는 SK텔레콤 30.2m, KT 33.0m, LG유플러스 90.2m로 SK텔레콤와 KT는 양호하나, LG유플러스는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 대비 와이파이 위치성공률은 80.7%에서 82.3%로, 위치정확도는 65.2m에서 61.9m로 개선됐다.

기지국 방식 측정 결과 위치정확도는 SK텔레콤 70.0m, KT 142.4m, LG유플러스 485.6m로, 위치응답시간은 SK텔레콤 1.6초, KT 1.9초, LG유플러스 2.3초로 SK텔레콤과 KT는 양호하나 LG유플러스는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 대비 와이파이 위치정확도는 264.0m에서 225.5m로, 위치응답시간은 2.8초에서 1.9초로 개선됐다.

이통3사 이외의 기타 단말기의 위치정보 품질 측정 결과 기지국 위치정보의 경우는 주요 외산(외국 제조사) 단말기·자급제(일반시장 판매) 단말기·알뜰폰(이동전화 재판매) 단말기·유심(USIM)이동(이동통신사 변경) 단말기 모두 제공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GPS·와이파이 위치정보는 이용하는 단말기의 측위기술 적용여부 등에 따라 부분적으로 제공되고 있으나 2019년보다는 점진적으로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애플(아이폰 11)의 경우 GPS는 긴급통화 중에만 위치정보를 제공하고, 와이파이는 이통3사 측위모듈이 탑재되지 않아 위치정보를 제공하지 않고 있다. 샤오미(Mi10)‧화웨이(P40 Pro)의 경우, GPS·와이파이 모두 이통3사 측위 모듈이 탑재되지 않아 위치정보를 제공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상혁 위원장은 "이번 긴급구조 위치정보 품질측정 결과를 토대로 위급상황에서 구조자의 위치정보를 긴급구조기관 등에 보다 빠르고 정확하게 제공될 수 있도록 긴급구조 표준 측위기술 적용을 위한 관계 부처 및 사업자와의 협의를 거쳐 관련 제도 개선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