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스마트시티 솔루션 보급···서울 구로 등 23곳 선정
국토부, 스마트시티 솔루션 보급···서울 구로 등 23곳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G 기반 비가시권 AI 드론 도시안전 서비스 개념도. (사진=국토교통부)
5G 기반 비가시권 AI 드론 도시안전 서비스 개념도. (사진=국토교통부)

[서울파이낸스 이서영 기자] 국토교통부는 우수한 스마트시티 솔루션을 보급하기 위한 '스마트챌린지 솔루션 확산사업' 대상지로 서울 구로구 등 전국 23곳을 선정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에 지정된 지역으로는 △서울 구로·동작·중구 △부산 남구 △대구 달서구·동구 △인천 서구·광주 남구 △경기 광명·구리·성남·수원·평택 △강원 춘천·태백 △충북 충주 △충남 논산·홍성 △전북 김제 △전남 여수 △경북 영주 △경남 밀양·진주 등이다.

이들 지역에는 스마트폴, 스마트버스정류장, 스마트횡단보도, 전기안전 모니터링, 공유주차, 수요응답버스, 자율항행드론 등 총 7개의 스마트시티 솔루션이 보급된다.

각 지자체는 교통안전 향상, 범죄예방 등 지역 내 도시문제 해결에 필요한 2~3개의 솔루션을 선택해 적용하게 된다.

이와 함께 스마트시티 기술·서비스 관련 규제를 줄여 도시 내 다양한 혁신서비스 실험을 활성화하는 '스마트시티 규제샌드박스' 제도를 통해 7건의 실증사업이 승인됐다.

7건은 개인 간 전력거래가 가능해지는 에너지 P2P 거래 플랫폼,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노면 경고표시와 음성안내로 충돌사고를 예방하는 스마트 교통안전 시스템, 공원에서 주야간 순찰 비행하며 범죄를 예방하고 CCTV가 부족한 곳에서 교통사고를 모니터링하는 자율항행드론 등이다.

최임락 국토부 도시정책관은 "이번에 국회에서 스마트도시법이 개정돼 스마트시티 규제샌드박스 대상지역이 확대되는 만큼, 기업들이 갖고 있는 창의적 아이디어를 활성화하고, 보다 많은 국민들이 스마트시티 혁신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