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모더나 코로나19 백신 4000만도스 국내 유통
GC녹십자, 모더나 코로나19 백신 4000만도스 국내 유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C녹십자 로고
GC녹십자 로고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GC녹십자는 미국 제약사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 4000만도스(2000만명분)를 국내에 유통한다고 4일 밝혔다.

이는 GC녹십자와 모더나, GC녹십자와 질병관리청 간의 계약에 따른 것이다. GC녹십자는 모더나와 질병청의 지원을 받아 이 백신의 국내 허가와 유통을 전담한다. 앞서 질병관리청은 오는 2분기부터 모더나 백신 4000만 도스를 국내에 도입하는 계약을 맺었다.

허은철 GC녹십자 사장은 "국민들에게 백신을 공급하기 위해 정부, 모더나와 협력하게 된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전염병을 막는 것이 제약사의 최우선 과제인 만큼, 그동안 축적된 회사 역량을 기반으로 코로나19와 앞으로 다가올 수 있는 공중 보건 비상사태를 대비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